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시, 2023년 「세계 물의 날」 기념행사 개최
3.22.(수) 오후 2시 대구엑스코에서 「세계 물의 날」 기념식 열어
  대구시는 세계 물의 날을 맞이해 3월 22일(수) 오후 2시 대구엑스코에서 2023년 ‘세계 물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세계 물의 날’은 물 부족과 수질오염을 방지하고 물의 소중함을 되새기기 위해 유엔(UN)이 1992년 제47차 총회에서 리우환경회의의 권고를 받아들여 매년 3월 22일을 지정·선포한 날로 우리나라는 1995년부터 정부 차원의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대구시도 매년 엑스코에서 유관 공공기관과 물기업, 환경단체, 시민이 함께 참여하는 기념식을 개최해 왔으나 코로나19 대유행으로 2020년부터 기념식을 전면 취소, 올해는 4년 만에 한자리에 모인 기념식을 진행한다.

기념식에는 최종원 대구지방환경청장, 이재경 대구경북환경보전협회장, 박노경 (사)자연보호 대구광역시협의회장, 이정곤 물산업클러스터 입주기업협의회장 등 주요 인사와 환경관련 단체, 전문가, 기업인, 공무원, 학생(성화중학교) 등 약 5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기념식은 물절약·물관리 홍보영상 시청을 시작으로 그간 물 관리를 위해 노력한 유공자에 대한 시상, 기념 세리머니, 축하 공연 등으로 구성돼, 올해 세계 물의 날 주제(Accelerating Change(변화의 가속화), ‘함께 만드는 변화, 새로운 기회의 물결’)를 담아 물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기회가 될 예정이다.

올해 UN에서 정한 주제는 ‘Accelerating Change(변화의 가속화)’이며, 국내 주제는 ‘함께 만드는 변화, 새로운 기회의 물결’로 환경 변화의 가속화와 물관리 여건 변화에 대한 물 관리 방식에도 모든 주체가 함께하는 변화가 필요함을 강조한 것이다.

대구시는 기념식 이외에도 3월을 ‘세계 물의 날 홍보의 달’로 지정해 시민들에게 물의 소중함을 집중적으로 홍보하고, 대구공공시설관리공단과 8개 구‧군에서도 물 절약 캠페인, 하천·약수터 정화 활동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3월 말까지 실시해 물 사랑을 실천할 계획이다.

이종화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기념사를 통해 ‘죽음의 강’이었던 금호강이 천연기념물 수달이 살 수 있는 ‘생명의 강’이 되어 기적적으로 돌아온 대구 시민의 수질 개선에 대한 저력을 소개하고, “대구시는 1991년 낙동강 페놀 유출 사태라는 뼈아픈 경험을 통해 수질 문제와 물의 안정성에 대한 중요함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라며 “시민에게 보다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공급하기 위한 ‘맑은 물 하이웨이’ 사업, 신천 물놀이장 개장 등 자연친화 수변공간 마련을 위한 ‘금호강 르네상스’ 사업, 신천에 사시사철 깨끗한 물이 흐르도록 하는 ‘신천 생태 유량공급’ 사업, 대구를 명실상부한 물 산업 도시로 육성하는 ‘국가물클러스터 조성’ 사업 등 수질 및 수생태계 보전, 물산업 육성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꾸준히 추진해 오고 있으며, 앞으로도 시민과 함께 행복한 삶을 가꾸는 자랑스러운 대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말했다.

또한, “대구 시민의 수질개선 노력과 저력은 ‘물의 도시’ 대구를 만드는 원동력이다”라며, “기후 변화라는 큰 시련과 물 부족 국가라는 현실 앞에서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물 절약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3-03-20
조회수 : 조회수 : 238
담당부서
수질개선과
전화번호
053-803-4285
담당자
서민정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