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시, 침수 우려 반지하주택 거주자 안전대책 시행
침수 우려 반지하주택 178개소 203가구 침수방지시설 설치 지원
  대구시는 오늘 지난해 9월부터 실시한 전수조사 결과에 따라 침수 우려 반지하주택에 대한 침수방지시설(물막이 차수판 및 배수구 역류방지 밸브, 양방향 개폐문 등) 설치와 더불어 저소득층 거주자에 대한 주거상향 지원 등 재해약자에 대한 안전조치 방안과 이주지원 대책을 마련했으며, 우수기 전 조속히 시행할 예정이다.

창문 설치 / 출입구 및 현관설치
▲ 창문 설치 / 출입구 및 현관설치


대구시에서는 지난해 8월 서울 신림동에서 발생한 국지성 집중호우로 인해 반지하주택이 침수돼 3명의 사망사고가 난 것을 계기로, 지난해 8월부터 3개월간(8. 18. ~ 10. 31.) 8개 구·군의 읍·면·동과 협업해 대구시 반지하주택 9,125개소 전수 확인했다.

그 결과 주거 용도로 사용되는 1,112개소 1,241가구 중 침수가 우려되는 178개소를 확정했으며, 지역별로는 주로 동구와 서구, 남구에 다수가 분포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뒤이어, 11월부터 1개월간은(11. 3.~12. 15.) 조사된 178개소에 거주하는 203가구에 대한 일대일 방문 및 전화 정밀조사를 통해 무주택, 소득·자산 조건의 충족 여부* 등 이주지원이 가능한 저소득층 확인과 주택별 침수방지시설 설치 가능 동의 여부 등의 구체적 분류작업을 시행하여,
  * ①무주택세대구성원, ②전년도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 70% 이하(1인가구 기준), ③총자산 2억 4,200만 원, 자동차 3,557만 원 이하

침수 우려 반지하주택 178개소 전체에 대한 침수방지시설 설치 지원과 저소득층 거주자 48개소 55가구에 대한 이주지원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안전 확보 및 이주지원 대책을 마련하게 됐다.

대구시는 먼저, 침수가 우려되는 반지하주택 전체 178개소 중 사전 동의 88개소에 대해서는 침수 위험도가 높은 대상지부터 우선적으로 침수방지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며, 아울러, 자산 가치 하락이나 침수 이력이 없다는 이유 등으로 동의하지 않거나 응답이 없는 90개소에 대해서도 추가적인 동의 절차를 진행해 순차적으로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3-01-19
조회수 : 조회수 : 79
담당부서
건축주택과
전화번호
053-803-5261
담당자
박병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