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문화재단 지역문화예술지원사업 공모심사 진행 중
‘옴부즈만’ 제도 도입, 투명하고 신뢰도 높은 심사 진행
  (재)대구문화재단(대표이사 이승익) 예술진흥본부에서는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2022년 지역문화예술지원 사업 공모 심사가 오는 2월 25일(금)까지 지역문화예술 발전 및 활성화를 위해 진행된다.

〈지역문화예술지원사업 공모심사〉
지역문화예술지원사업 공모심사


□ 지원사업에서 크게 변화되는 점은 ‘활동주기별 지원체계’에서 ‘분야별 맞춤형 지원체계’로 개편하고 작품 제작에 있어 현실성 있게 지원되도록 지원금을 상향한 점이다. 예술단체의 대표자에 대한 사례비 지급을 지원할 수 있게 개선하였다. 또한, 전통예술에 대한 지원책과 예술지원제도에서 비교적 선정이 어려웠던 장르, 예술영화, 인디음악에 대한 지원책 마련과 문호를 대폭 개방하였다.

□ 아울러, 예술로 피어나는 새로운 일상과 행복한 대구를 위해 지역의 예술단체 및 예술인들이 역량을 발휘하여 활동할 수 있는 현실과 미래의 토양을 다지기 위해 7개분과 26개 단위사업의 심사를 2월 25일(금)까지 진행하고 있다.

□ 공정한 심사위원 구성에 있어 ‘3년 안식년제’를 추진하여 심사위원 풀을 재구성하였으며, 외부인으로 구성된 참관인이 참여하는 ‘심사참관인제’를 통해 부정 심사를 방지하고 심사방식 및 심사과정 전체를 모니터링 하여 투명하고 신뢰도 높은 심사를 추진하고 있다.

□ 특히, 지원사업 중 고액단위사업인 ‘명작산실지원’은 참여단체 및 심사위원의 사전 동의하에 심사진행 과정을 녹화, 녹음하여 지원사업의 투명성을 확보하고자 한다.

□ 대구문화재단은 공정평가를 위해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옴부즈만’ 제도를 새로 도입하여 재단 핵심기구로 운영한다. 옴부즈만 제도를 우선적으로 예술진흥팀 지원사업 공모심사에 적용토록 하여, 예술단체 및 예술인들이 심사에 대한 이의제기를 신청할 수 있는 창구를 신설하였다. 제3자의 중립적 입장에서 예술인들의 민원내용을 검토하여 공정성의 시비를 줄일 수 있도록 강화하였다.

□ 대구문화재단 이승익 대표이사는 “도입되는 옴부즈만 제도를 우선적으로 예술진흥팀 지원사업 공모심사에 적용하여 시행한 후 앞으로 재단이 시행하는 각 사업에 확대 적용하여 투명성과 신뢰성을 확보하고 기관의 청렴도를 높이는 계기로 만들고자 한다.”고 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2-02-11
조회수 : 조회수 : 74
담당부서
대구문화재단
전화번호
053-430-1242
담당자
박명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