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첨복재단, 소프트웨어 의료기기산업 육성 포럼 개최
□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양진영, 이하 재단)이 주관하고 홍석준 의원과 대구시가 함께 주최하는 ‘소프트웨어 의료기기산업 육성 포럼’이 15일 대구메리어트호텔에서 열렸다.

〈소프트웨어 의료기기산업 육성 포럼〉
소프트웨어 의료기기산업 육성 포럼


  ○ 포럼을 통해 미래 소프트웨어 의료기기에 필요한 첨단기술 발전 방향과 지원을 위한 정책 방향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 이날 포럼에는 홍석준 의원, 양금희 의원, 정해용 대구시 경제부시장, 이승대 대구광역시 국장, 한형수 경북대 교수, 김창현 계명대 교수, 강영규 식품의약품안전처 헬스케어TF 팀장, 이상우 네이버 클라우드 헬스케어 사업부 부장, 이병희 과학기술부 사무관 등이 참석했다.
 
  ○ 홍석준 의원은 “대구가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산업의 전초기지가 되도록 최선의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혀 박수를 받았다.
 
  ○ 추경호 의원은 축하영상을 보내 “대구는 우수 인프라를 갖추고 있어 초기시장형성 단계인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산업 선점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 서정숙 의원은 축하영상에서 “치매치료를 위한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육성은 국가차원의 시급한 과제”라고 했다.
 
  ○ 강대식 의원은 축하영상에서 “첨복재단이 좋은 정책과 전략들을 만드는 과정에도 밑거름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했다.
 
  ○ 양금희 의원은 “게임이나 앱 등 소프트웨어를 활용한 질병 치료제가 약물 치료의 대안으로 뜨기 때문에 대구가 기회를 잡길 희망”한다고 밝혀다.
 
  ○ 정해용 경제부시장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진료, 재택 치료가 현실화될 정도로 세상이 급속도로 변했다”며 “대구는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만큼 주도권을 잡아오자”고 호소했다.

□ 1부 포럼에서는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규제와 현황에 대한 발표가 있었다.

  ○ 강영규 식품의약품안전처 디지털헬스기기TF팀장은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제품화를 위한 규제 지원’을 주제로 발표했다.
 
  ○ 식약처는 이미 선제적 인허가를 준비해 16년부터 인공지능 의료기기 협의체를 구성한 결과 18년 AI의료기기를 국내최초로 빠르게 인허가낸 사례가 있다.
 
  ○ 이어 이상우 네이버 헬스케어 사업부장이 ‘소프트웨어 중심의 의료기기 유망 기술 분야 기술 분야 및 국내외 현황’을 주제로 발표했다.
 
  ○ 스마트헬스케어에 대한 급부상과 국내외 헬스케어 기술 현황을 제시하였다.

□ 2부에서는 한형수 경북대 의과대 교수가 좌장을 맡고, 소프트웨어 의료기기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 방안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 이승대 대구시 국장은 “대구시는 차세대 육성전략으로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산업을 선정했다”며 “다양한 인프라를 활용해 차세대 산업으로 육성할 것”이라 밝혔다.
 
  ○ 한승현 ㈜로완 대표는 “국가와 대구시 차원에서 제도적 지원이 이뤄진다면 기업들이 제품화에 성공하는데 큰 밑거름이 될 것”이라 말했다.

□ 이번 포럼을 개최로 관련 부처와 의료계 및 산업체 관련 연사들의 다양한 의견이 공유되고, 네트워킹을 통해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산업발전 방향에 대한 뜨거운 관심과 토의가 펼쳐졌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1-11-16
조회수 : 조회수 : 88
담당부서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전화번호
053-790-5090
담당자
송인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