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 근대미술의 흐름을 한 자리에서
대구시 홈페이지 게시판 글쓰기

 대구 근대미술사 대표작가 60여명의 작품 250여점 공개

  

○ 대구 근대미술의 역사를 한 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는《대구의 근대미술》展이 오는 10월 15일(목)부터 25일(일)까지 11일간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된다. 대구광역시가 주최하고 (재)대구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전시회는 대구시립미술관 개관 준비 특별전으로 기획되었다.

   

○ 이인성, 이쾌대, 주경 등 한국 근대미술사를 대표하는 60여 명 작가의 작품 250여 점이 공개되는 이번 전시회는 근대 초기부터 60년대 모더니즘 미술운동까지 지역 근대미술의 흐름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뜻 깊은 전시회다.

 

○ 이번 전시회는 대구미술의 두 가지 큰 흐름이었던 자연주의 계열의 구상미술과 모더니즘 계열의 추상미술의 전통은 물론 ‘수채화특별전’을 통해 대구 서양화단의 출발점이 된 수채화의 역사도 보여준다. 또한 1930~1940년대 대구 수채화 화단의 맥을 이어온 김수명의 수작 10여 점과 이인성의 ‘노란옷을 입은 여인’, ‘석고상이 있는 정물’ 등도 그의 작품이 재조명된 이후 대구에서 처음으로 공개된다.

 

 ○ 특히 월북작가 이쾌대의 작품도 다량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으며,    대작 ‘군상’ 시리즈와 ‘무희의 휴식’, ‘누워있는 나부’ 등 유화 8점과 드   로잉 15점과 함께 그가 쓰던 물감 팔레트와 아내에게 보낸 편지 등이    처음으로 전시된다.

 

○ 부대행사로 ‘대구 근대미술의 형성과 정착에 대한 고찰’ 세미나가 21일(수) 오후 2시 대구문예회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다. 윤범모 경원대교수의 기조강연과 권원순 계명문화대 교수의 기조발제 ‘향토회의 근대미술사적 의의’를 시작으로 박민영(대구문예회관 학예연구사), 이인숙(한국미술사학자), 김영동(미술평론가)씨가 발제하고, 김기수(미학자)씨가 질의한다. 이외 미니특강 ‘친절한 미술씨(氏)’가 전시 기간동안 매일 오후 4시 전시관에서 열려 관람객들의 대구 근대미술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 자료제공 : 문화예술과 803-3695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09-10-06
조회수 : 조회수 : 826
담당부서
전화번호
담당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