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호국 보훈의 달 맞아 다양한 행사 열려
대구시 홈페이지 게시판 글쓰기

 대구시, 보훈의식 고취 위해 6월 한 달 동안 각종 보훈행사 개최

 

  대구시는 호국보훈의 달인 6월을 맞아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명복을 비는 추념식 등 다양한 보훈행사를 개최하여 국가유공자의 공헌과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릴 계획이다.

 

◆ 현충일 주요행사

  - 현충일(6월 6일) 오전 9시에는 동구 신암선열공원에서 대구광역시장, 시의회 의장, 교육감, 지방경찰청장, 지방보훈청장 및 보훈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선열묘지 참배가 있다.

  - 이어 오전 9시 57분에는 제53회 현충일 추념식이 앞산 충혼탑에서 각 기관단체장, 국가유공자 및 유족, 시민, 학생 등 3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하고 경건하게 거행된다.

  - 특히 이날 오전 10시부터 1분간 민방위 경보사이렌에 맞추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명복을 비는 묵념을 한다. 대구시는 묵념 및 조기 게양에 모든 시민들이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 한편 대구시는 현충일 당일 충혼탑을 참배하는 참배객의 편의를 도모코자 앞산네거리 영천영화식당에서 충혼탑까지 셔틀버스를 오전 8시부터 11까지 운행할 계획이다.

 

◆ 호국 보훈의 달 주요행사

  - 6월 15일 오전 11시에는 보훈 6단체장 및 보훈유공자 등을 모시고 보훈간담회를 개최하여 유공자 표창 수여 및 건의사항을 청취할 예정이다.

  - 6월 25일 오전 11시에는 제59주년 6·25 기념식이 6·25 참전군인, 향군회원, 보훈단체 회원 및 학생 등 2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며, 이 행사를 통해 6·25전쟁을 재조명하고 자유와 평화수호를 위한 안보결의를 다짐하는 계기를 마련할 계획이다.

  - 아울러, 6월 5일부터 7일까지 대구시에서는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의 하나로 국가유공자 및 동반 가족 1인에 대해서 시내버스(6월 6일 당일) 및 지하철(6. 5 ~ 6. 7) 무임승차를 실시하고, 대구국립박물관에서는 국가유공자 및 동반 가족 1인에 대해서 6월 한 달간 박물관을 무료 관람할 수 있다.

* 자료제공 : 복지정책관실 803-3963

첨부파일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09-06-01
조회수 : 조회수 : 1,250
담당부서
전화번호
담당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