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지역 A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첫 분리
대구시 홈페이지 게시판 글쓰기

 대구시보건환경구원, 대구지역에서 2008~2009절기 첫 분리·확인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은 2008-2009절기 독감 인플루엔자유행 감시를 강화한 뒤 독감 유사 증상으로 소아과에 내원한 환자로부터 대구지역에서 이번 절기 처음으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A/H1N1형을 분리, 확인했다.

 

○ 「2008-2009절기 인플루엔자 실험실표본감시」를 시작한 후, 대구지역에서 전염성이 높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올해 처음 확인한 것으로 관내 7개 병·의원에서 10월부터 들어온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인후도찰 가검물 중 최근에 수거된 인후도찰물에서 전염성이 높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A/H1N1형)를 분리했다.

 

○ 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독감 증세로 12월 12일 대구시내 소재 소아과에 내원한 소아환자에서 분리, 확인되었고 이후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인플루엔자 실험실 감시를 더욱 강화하고 있으며

 

○ 이에 따라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하여 ‘손씻기’, ‘기침예절지키기’ 등과 같은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주기를 당부하였으며, 우선접종 권장대상자 중 아직까지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경우는 가까운 보건소나 병·의원에서 예방접종을 받을 것을 권고하였다.

 

○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인플루엔자 의사환자가 1,000명당 3.60명으로 유행판단기준인 2.60명을 초과함에 따라 12월 18일 보도자료를 통하여 전국에 인플루엔자 유행 주의보를 발령했었다.

 

* 자료제공 : 보건환경연구원 760-1251

첨부파일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08-12-24
조회수 : 조회수 : 1,341
담당부서
전화번호
담당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