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시, 동절기 노숙인 등 특별보호대책 마련
제목 없음

 

11월 1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노숙인 및 쪽방생활인 지원 강화

 

  대구시는 동절기를 맞이하여 노숙인의 동사 및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하여 11월 1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복지사각지대에서 어렵게 생활하는 노숙인 및 쪽방생활인에 대해「동절기 특별보호 대책」을 마련 추진한다.

 

 

○ 특히, 금년에는 노숙인 지원 및 보호활동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노숙인 관련 시설의 쳬계적인 지원활동과 더불어 동절기 노숙인에 대한 일자리 제공 차원에서 근로능력이 있는 노숙인을 위한 자활사업도 병행할 계획이다..  

 

○ 이를 위해 대구시는 우선, 현장 확인반(시 : 2개 반, 6개 구청 : 각 1개 반)을 편성하여 주 1회 정기 현장 확인점검을 실시하고, 거리 노숙인의 쉼터 입소 권유 및 현장에서의 애로사항 청취 등 노숙인 지원활동을 실시한다.

 

○ 또 6개 구청에 쪽방도우미 15명을 배치하여 특별지원기간 중 쪽방생활인에게 어려움이 생길 경우 긴급 연락할 수 있도록 홍보라벨을 쪽방에 부착하고, 애로사항을 점검하는 방문 도우미 활동을 적극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 이와 더불어 관련 기관간의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기 위하여 6개 구청(중구, 동구, 서구, 남구, 북구, 달서구) 및 관할 보건소와 대구의료원, 적십자병원 등 관계 병·의원과 거리 노숙인을 위한 지원기관인 노숙인 상담보호센터, 노숙인 쉼터 연합회, 쪽방생활인을 위한 쪽방상담소 등과 Network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 특히 올해에는 노숙인 및 쪽방생활인의 자활 자립의욕을 고취하기 위해 동절기 자활사업을 실시하여 일자리(월 50명, 2개월 정도)도 제공할 계획이다.

○ 뿐만 아니라, 거리 노숙인에 대한 무료급식, 응급잠자리 제공, 의료지원사업을 노숙인 상담보호센터, 쉼터시설 연합회, 쪽방상담소 등 관계기관 및 자원봉사단체와 긴밀히 연계하여 생활하기 취약한 동절기에 노숙인 및 쪽방생활인이 최소한의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특별지원대책을 마련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 한편 2007년 8월말 현재 대구시에 거주하는 노숙인과 쪽방생활인 수는 총 1,115명으로 이중 노숙인은 302명(쉼터노숙인 101, 거리노숙인 202)이며, 쪽방생활인은 6개 구청 관내 46개동 1,245개 쪽방에 813명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 이중 쉼터노숙인은 4개의 쉼터에서 보호받으며 생활하고 있고, 거리노숙인은 노숙인상담보호센터 등에서 상담과 생활지원을 하고 있으며, 쪽방생활인은 다수가 기초생활수급자이나 상당수는 인력시장을 통한 일일노동 등을 하며 쪽방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 자료제공 : 복지정책관실 803-3971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07-10-30
조회수 : 조회수 : 1,254
담당부서
전화번호
담당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