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자전거 투쟁단 발대식 및 1천만인 국민대회 개최
제목 없음

 

지역균형발전협의체, 지역균형발전 대국민 공감대 확산 위해 추진

 

  비수도권 13개 시·도로 구성된 지역균형발전협의체에서는 균형발전촉구를 위한「1천만인 서명운동」을 마무리 하면서 대대적인 홍보로 서명운동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하여 전국순회 자전거 투쟁과 균형발전촉구 국민대회를 개최한다.

 

 

○ 지역균형발전협의체는 지난 7월 하순부터 9월말까지 전국적으로「1천만인 서명운동」을 추진한 결과 비수도권 주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로 대구에서만 105만 명이 참여하는 등 목표보다 훨씬 많은 1천 119만 여명이 서명에 참여하였으며,

 

○ 이러한 염원에 힘입어 균형발전을 촉구하는 비수도권의 강렬한 의지를 표명하기 위하여 10월 30일 오전 10시 국채보상공원에서 대구시·경북도가 합동으로 자전거투쟁단 전국순회 발대식을 개최하고 국민공감대 확산에 나선다고 밝혔다.

 

○ 이번 자전거 투쟁단은 경북싸이클 연맹 소속 선수 33명으로 구성되었으며, 동·서부 2개팀으로 나눠 11월 2일까지 전국을 순회한 후 같은 날 서울역광장에서 개최되는 국민대회장에 입장할 예정이다.

 

○ 동부팀은 대구를 출발하여 경산, 창원, 김해, 부산, 울산, 포항, 안동, 춘천, 원주를 거쳐 서울로, 서부팀은 대구를 출발하여 광주, 김제, 전주, 계룡, 대전, 청주, 충주를 거쳐 서울로 향할 계획이다.

 

○ 이와 함께 대구체고 선수단 및 사이클 동호회원으로 구성된 지역투쟁단 30명도 대구시가지 투쟁에 동참할 예정이다.

○ 한편 11월 2일 개최될 예정인 지역균형발전촉구 1천만인 국민대회는 서울역광장에서 시·도지사, 국회의원, 대학총장, 기업인 등 3,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며, 국민대회 후에는 서울시가지 가두행진 및 여의도 방송사 앞 차량시위도 같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 또 국민대회 개최 후 주요인사는 국회 프레스센터에서 성명서 발표 및 기자회견을 갖고 서명서는 국회의장과 청와대에 전달할 계획이다.

 

○ 한편, 수도권집중화 반대 및 균형발전촉구를 강력히 주장해 온 김범일 대구광역시장은 “지역균형발전에 대한 우리의 간절한 염원이 수도권과 정치권에 전달되어 지방이 회생하는 계기가 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말했다.

 

* 자료제공 : 정책기획관실 803-2392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07-10-29
조회수 : 조회수 : 1,460
담당부서
전화번호
담당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