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세계적 경제계 인사,「워런 버핏」대구 방문

 

한국경제 및 대구시 국제적인 이미지 상승효과 기대

 

  2011년 세계 육상 선수권대회 대구 유치 이후 외국인들의 대구방문이 잦아지고 있다. 특히, 지난 10월에는 동남아 라이온스 대회에 참가한 6천여 명의 외국인, 그리고 히로시마 시장을 비롯한 칭다오, 다낭 등 자매도시 대표단 300여명의 방문에 이어, 오는 10월 25일에는 세계적인 투자가이자 기업인인 ‘월런 버핏’과 IMC 그룹 ‘에이탄 베르트하이머’회장이 대구를 방문했다.

  

○ 얼마 전 한국주식 추가 매입의사로 국내 증권가를 고무시켰던‘워런 버핏’의 첫 한국 나들이에 대구만을 방문하여 대구지역으로써는 큰 의미를 가졌다.

 

○ ‘워런 버핏’의 이번 방문은 외견상으로 그가 투자한 한국기업 1호인「대구텍」을 방문하여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회사 미래 성장을 위한 경영상황을 점검하였으며, 이로인해 단순히 기업 방문 이상의 의미를 넘어 한국경제 및 대구시의 국제적인 이미지에 많은 상승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구텍은 대구에 본사를 둔 비상장 텅스텐절삭공구업체로, 버핏이 지난해 5월 인수 한 이스라엘 IMC그룹의 투자회사중 하나이다.

 

○ ‘워런 버핏’은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으로 순 자산가치 524억 달러를 소유, 빌 게이츠(마이크로소프트사 회장)에 이어 세계 2위의 부자('07.9월, 포브스지)이고, 기업의 내재적 가치에 따른 우량기업에 투자하는 ‘가치투자가’로 유명하며 ‘코카콜라’, ‘질레트’ 등 세계적 기업에 장기간 투자하고 있는‘투자의 귀재’로 불리고 있다.

○ 이날 대구시는‘워런 버핏’의 대구방문에 따라 만반의 준비로 그를 맞이하였고, 대구시장이 직접 공항 영접과 별도 면담을 통하여 지역의 투자유치 프로젝트 및 유망기업을 소개하는 등 지역기업에 대한 투자유치에 힘을 쏟았다. 이날 버핏은 낮 12시부터 한 시간 동안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는 이어 김범일 대구 시장 등 80여명의 초청 인사와 함께 리셉션 행사를 가진 뒤 오후 4시 전용기로 대구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 또한, 2011년 육상대회를 앞두고 세계적인 유명인사들의 대구방문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품격 있는 의전과 따뜻한 영접으로 대구를 세계에 알린 좋은 기회였던 것으로 평가된다.

* 자료제공 : 국제통상팀 803-3293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07-10-23
조회수 : 조회수 : 1,432
담당부서
전화번호
담당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