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시, 세계에너지총회 유치 후보도시 선정
제목 없음

 

서울·부산 등 경쟁도시 물리쳐, 2013 총회 유치 활동 시작

 

  대구시는 지난 9일 한국에너지 재단이 주관, 서울 팔레스 호텔에서 열린 세계 에너지 총회 개최 후보도시 선정 소위원회 회의에서 신청서를 제출한 서울, 부산, 제주 등 경쟁도시 등을 물리치고 개최 후보도시로 최종 선정되었다.

 

 

○ 대구시는 내년(2008년) 3월 영국 런던에 위치한 세계에너지협의회(World Energy Council, WEC)본부에 공식 유치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며, 내년 9월 멕시코에서 열리는 집행이사회에서 2013년 총회 개최지가 최종 결정된다.

 

○ WEC는 전 세계 주요 에너지 생산국 및 소비국 90여 개국이 회원으로 가입돼있는 에너지 분야 세계 최대 민간 비영리기구이며 각 국별로 장차관급 고위 관리, 에너지 분야 석학, 에너지 관련 기업 대표, 전문가 등이 골고루 참여하고 있다.

 

○ WEC 총회는 3년마다 개최되며, 5,0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집행이사회 등 공식·비공식 회의, 컨퍼런스, 세미나, 논문발표, 시설견학, 사회문화행사, 동반자프로그램, 에너지 종합전시회 등 다양한 이벤트가 10여 일간 지속되어 흔히 ‘에너지 분야의 올림픽’이라고 불린다.

 

○ WEC 총회 유치 시 생산유발효과는 500억 원 이상일 것으로 예상되며, 세계 에너지 분야 거물들이 대거 방한하게 되어 국내에너지 분야의 국제화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 WEC 총회 개최는 북미, 유럽지역에서 주로 개최되었으며, 아시아에서는 인도(1983년)와 일본(1995년)에서 개최된 바 있다.

○ 2007년 총회는 이탈리아 로마(11월), 2010년 총회는 몬트리올이 개최지로 결정되어 있다.

 

○ 우리나라(대구)외에 2013년 총회 유치희망의사를 밝힌 경쟁국은 인도, 남아공, 카타르 등이다.

 

○ 대구시는 WEC 아태지역 담당 부회장이자, 대구 육상연맹 회장인 지역출신의 김영훈 회장(총회 유치위원), 경상북도, 한국에너지재단 WEC 유치위원회와 함께 유치활동을 본격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 자료제공 : 국제통상팀 803-3280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07-04-16
조회수 : 조회수 : 1,166
담당부서
전화번호
담당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