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박물관,「전통염색의 세계」특별전시

대구박물관,「전통염색의 세계」특별전시

대구시 홈페이지 게시판 글쓰기

 

12월 30일까지“풀과 빛과 바람의 변주곡”개최

 

  대구박물관(관장 김정완)은 2010년 복식박물관으로의 전시특성화에 앞서『전통염색의 세계-풀과 빛과 바람의 변주곡』특별전시를 10월 29일부터 개최하고 있다.  

 

○ 대구박물관 기획전시실Ⅰ·Ⅱ에서 개최되고 있는 이번 전시에서는 현재 잊혀져가는 우리의 색을 전통 염색 재료 200여 종을 가지고 재현한 작품을 통하여 우리 전통 염색의 미적 가치를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 또 전시에서는 전통염색의 과거를 보여주는 흑석사(黑石寺) 목조아미타불좌상(木造阿彌陀佛坐像)에서 출토된 복장유물(腹藏遺物)에서부터 영천시 농업기술센터(소장 정재식)에서 전통의 방법으로 재현하여 염색의 자연미를 직접 체득할 수 있는 작품에 이르기까지 약 300여 점이 소개되고 있다.

 

○ 특히 이번에 우리전통의 색을 그대로 보여주기 위하여 국보 제282호인 흑석사 목조아미타불좌상에서 출토된 복장유물 중 직물류 일괄도 소개되고 있으며,

 

○ 주홍색ㆍ남송색(藍松色)ㆍ청현색(靑玄色)ㆍ두록색(豆綠色)ㆍ황금색ㆍ청색 등 다양하게 염색된 우리 전통의 색채미를 나타내는 직물류 30여 점도 전시되고 있다.

 

○ 그 외에도 오방색(五方色)과 오간색(五間色)을 기본으로 복합 염색을 통해 수백 가지 색상을 재현하여 자연미를 발산하는 전통염색 작품 다수도 전시되고 있다. 그 중 가로 4.65m, 세로 5.10m의 대작(大作)으로 솔잎, 오배자, 자초, 대황 등의 염색 재료를 가지고 전통방식으로 재현한 일월산수도(日月山水圖)는 특히 주목할 만하다.

 

○ 대구박물관은 이번 전시를 통하여 우리 염색 장인의 각고의 노력과 뜨거운 열정으로 재현된 우리색의 자연미를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 전통염색의 세계를 체험할 수 있는 이번 전시회는 12월 30일까지 개최할 예정이다.

 

* 자료제공 : 대구박물관 768-6052

첨부파일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핫이슈
2007-11-08
조회수 : 조회수 : 4,515
담당부서
전화번호
담당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