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생태통로’ 야생생물의 안전한 이동과 휴식공간이 되다!
팔공산 생태통로 이용 야생동물 개체수 다양화 및 안정화
  대구시는 2018년에 조성된 ‘팔공산 생태통로’가 야생생물의 단절된 이동통로를 연결해 야생생물의 이동권 보장과 서식환경 개선에 큰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팔공산 생태통로〉
팔공산 생태통로


팔공산 생태통로는 팔공산 야생생물 서식실태 조사를 통해 야생생물의 이동이 단절된 동화사 입구에 길이 약 50M의 이동통로를 48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조성했다.

생태통로는 야생생물의 서식지가 훼손되거나 이동통로가 단절돼 발생하는 로드킬(Roadkill) 방지, 야생생물의 서식지로 이동로 제공, 천적으로부터의 피난처 제공, 생태계의 연속성을 유지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대구시는 그동안 팔공산 생태통로에 CCTV, 무선통신카메라 등을 설치해 야생동물의 이용현황을 모니터링한 결과, 주로 관찰되는 야생동물은 고라니, 노루, 멧돼지, 오소리, 너구리 등 포유류 10여 종과 딱따구리, 소쩍새 등 조류 10여 종, 두꺼비, 도마뱀 등 양서류 등 총 1천여 마리가 이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족제비
▲ 족제비

오소리
▲ 오소리


최근에는 어린 개체와 함께 무리지어 이동하고 오랫동안 머무르는 모습이 관찰되는 등 생태통로가 야생동물들에게 안전한 공간으로 인식되어 편안한 휴식공간으로 정착되어 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대구시는 도시의 점진적인 도시화·산업화로 야생동물의 서식지 훼손, 도심지 출몰로 인한 로드킬 발생 등으로 피해를 입는 야생동물이 매년 증가(’19년 460마리, ’20년 487마리,’21년 524마리)하고 있는 실정으로 부상 당한 야생동물의 자연 복귀율을 높이고 건강한 생태계 균형 유지를 위해 야생동물 전문 치료·재활기관 건립을 위해 노력 중이다.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지역 내 야생동물 서식지 훼손·생태통로 단절지역 등의 적극적 발굴과 생태계 복원을 통해 야생동물들이 안전하게 이동하고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는 생태환경을 조성하는 데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달라지는 대구
2022-05-30
조회수 : 조회수 : 137
담당부서
환경정책과
전화번호
053-803-4215
담당자
남정덕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