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시, 탄소중립 레이스 선두에 달린다!
쓰레기 매립장 매립가스 자원화로 온실가스배출을 연간 20만 8천톤 감축
  대구시는 2007년 지자체 최초로 UN기후변화협약(UNFCCC*)의 CDM**사업에 매립가스 자원화사업을 등록하고 2019년 8월부터 2020년 8월까지 1년간의 온실가스 감축분을 UNFCCC로부터 인증받아 탄소배출권 21만톤을 확보했으며 이는 현 시세로 판매할 경우 50억원의 세외수입 확보가 예상된다.
  * 국제기후변화협약(UNFCCC, United Nations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e)
  ** 청정개발체계(Clean Development Mechanism)
     (사업명) 대구 방천리 위생매립장 청정개발체제(UN등록번호 0851)

대구시는 2006년부터 쓰레기 매립으로 발생하는 매립가스를 포집·정제해 한국지역난방공사 대구지사의 보일러 연료로 공급하는 매립가스 자원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으로 매립장 악취의 주요원인인 매립가스의 대기 중 확산을 차단해 매립장 인근지역의 악취피해를 최소화하고 연간 5천만㎥의 매립가스를 연료화해 15만 배럴의 원유를 대체하고 있다.

아울러 이 사업을 2007년 전국 지자체 최초로 CDM사업으로 등록해 매년 21만톤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하는 효과를 거두고 있으며 2019년까지 총 258만톤의 탄소배출권을 판매해 407억원의 세외수입을 올렸다. 2028년까지 CDM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160만톤의 탄소배출권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DM사업은 교토의정서(`97.12)에 따라 온실가스를 감축한 실적만큼 탄소배출권(CERs*)을 발급받아 선진국에 판매할 수 있는 제도로서,대구시는 2007년 전국 지자체 최초로 매립가스 자원화 사업을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에 등록했고, 그 간 41만톤의 탄소배출권(CERs)을 유럽 탄소시장에 판매해 43억원의 세외수입을 올린 바 있다.
  * CERs(Certified Emission Reductions) UN온실가스 인증 저감량(탄소배출권)

이후, 2015년부터 우리나라에서도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가 시행됨에 따라 UN에서 발급받은 탄소배출권(CERs)을 국내 외부사업 인증실적 (KOC*)으로 전환해 국내 배출권 부족기관에 154만톤을 판매, 364억원의 세외수입을 확보했다.
  * KOC(Korean Offset Credit) 외부사업 인증실적

2019년 8월부터 2020년 8월까지 매립장 매립가스 자원화로 인한 온실가스 감축 실적으로 이번에 확보한 탄소배출권은 현재 배출권 시장정보플랫폼(KRX)의 외부사업 인증실적(KOCs) 시세인 톤당 25,000원을 감안하면 약 50억원의 세외수입원을 확보한 것이다.

대구시는 앞으로 2028년까지 매년 20만톤 정도의 탄소배출권을 CDM사업으로 확보할 수 있어, 이를 배출권 시장에 판매할 경우 시 재정 확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예상확보량) 160만톤(’20.8월 ~ ’28.8월, 8년) / (예상수익) 400억원(현 시세 25,000원/톤 적용)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지난 4월 전 지구적 탄소중립 이행을 다짐하는 국제 캠페인인 ‘Race To Zero‘에 대구시가 전국 최초로 가입한 데 그치지 않고 폐기물 자원순환, 친환경 첨단산업 육성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적극 발굴·육성해 글로벌 탄소중립을 선도하고 저탄소 경제시대에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달라지는 대구
2021-05-24
조회수 : 조회수 : 3,591
담당부서
자원순환과
전화번호
053-803-4261
담당자
홍기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