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지식경제부 경제자유구역 자문단 현지시찰
제목 없음

 

16일 경산 학원연구지구 및 대구 국제패션디자인지구 둘러봐

 

  지식경제부 경제자유구역 자문회의 위원들이 오는 4월 16일 경제자유구역 추가지정지역에 대한 현지시찰을 위해 대구를 방문한다.

 

○ 이번 자문회의 위원들의 현지시찰은 새 정부 출범 후 경제자유구역 공식지정을 앞두고 있는 추가지정대상 3개 지역(대구경북, 경기충남(평택.당진), 전북(새만금)에 대해 향후 현장감 있는 원활한 자문수행을 위한 현지시찰계획(4.15~16)의 일환이다.

 

○ 대구경북지역 현지시찰은 4월 16일 오전 10시 경산학원연구지구에 도착하여 현장을 둘러본 후 대구 국제패션디자인지구로 이동하여 이곳에서 총괄 설명을 듣고 현장을 둘러보는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 대구시와 경북도는 지난해 12월 21일 재정경제부로부터 대구경북의 대구, 구미, 경산, 영천 등 10개 사업지구 34.742㎢가 ‘지식창조형 경제자유구역’으로 추가지정 예정지역으로 선정된 후, 금년 1월 21일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 추진기획단을 발족하고 조속한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위해 관련 사항들을 적극 추진해 오고 있다.

 

○ 대구경북은 예정지역 선정 시 관련부처의 보완요청 사항인 사전환경성 검토, 광역교통개선대책, 토지이용계획 변경 등에 관해 관련부처와 협의를 거치고, 포항지구(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흥해읍 대련리 일대 3.757㎢)를 추가하여 11개 사업지구 39.546㎢로 확대 보완한 개발계획을 3월 21일 지식경제부에 제출하고, 3월 28일에는 경제자유구역 자문회의에서 프리젠테이션을 마쳤다.

 

○ 지식경제부는 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을 위해 지난 3월 27일 국토해양부에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요청하였으며, 이 심의가 완료되는 대로 4월 말경 경제자유구역 위원회를 열어 지난해 말 경제자유구역 후보지로 선정된 3곳(대구경북, 경기충남, 전북 새만금)에 대해 심의·의결을 거쳐 경제자유구역으로 공식 지정할 예정이다.

 

○ 공식 지정 이후 대구경북은 구역청 조합규약안에 대해 5월 시·도의회 의결을 거쳐 행정안전부로부터 조합설립 승인을 받게 되며, 6월 시·도 정원 및 사무위임 조례를 개정하며, 7월 말경 구역청을 개청할 예정이다.

 

○ 경제자유구역으로 공식 지정되고 개발계획이 본격 추진되면 브랜드 가치 창출로 국내외 투자유치 촉진, 도시이미지 개선, 국내외 투자유치 촉진의 선순환 구조 형성을 통해 지식기반 산업들이 활성화되고 대구경북의 경제적 성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 자료제공 : 경제자유구역추진기획단 803-6550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08-04-15
조회수 : 조회수 : 999
담당부서
전화번호
담당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