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시, 미국과의 우호협력증진 방안 협의
제목 없음

 

2월 8일 오후 4시 알렉산더 버시바우 駐韓 美대사 대구시 예방

 

  우리나라 최대의 우방인 미국의 알렉산더 버시바우(Alexander Vershbow) 대사가 2월 8일 오후 4시 김범일 대구시장을 예방한다.

 

 

○ 2005년 10월 17일 부임한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대사의 이번 대구시 예방은 지난해 2월 10일 방문한 후 이번이 두 번째로 방문하게 된다.

 

○ 김범일 대구시장은 이날 접견실에서 버시바우 주한 미대사 일행을 접견하고 대구시와 미국과의 우호협력증진 방안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 이에 앞서 버시바우 주한 미대사는 대구그랜드호텔에서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와 미대사관이 공동 주관하는 「편집·보도국장단 한미관계 세미나」에 참석하여 ‘세션 1 : 버시바우 주한미국대사와의 대담’을 주재한다.

 

○ 한편, 대구를 공식 방문한 대사급 駐韓 외교사절이 2005년 이후 현재까지 모두 14명에 이르는 등 駐韓 외교사절의 대구 방문이 잇따르고, 지역 내에 국제교류 및 민간외교 관련 단체의 설립도 이어지고 있어 대구시가 지방외교의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다.

 

○ 이는 2004년 대구를 방문한 대사급 駐韓 외교사절이 2명(당시 駐韓미국 대사 토마스 허바드, 駐韓카자흐스탄 대사 다르한 베르달리예프)이었던 것에 비해 크게 증가한 것이다.

 

○ 이 같은 현상은 2002 월드컵, 2003 하계U대회, 그리고 2005 APEC 중소기업장관회의, 2006대구국제육상경기대회 등 각종 대규모 국제행사의 개최로 대구시의 국제적 인지도가 높아지고, 지역민들의 국제화 의식이 높아진 데에서 기인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 자료제공 : 국제통상팀 803-3265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07-02-07
조회수 : 조회수 : 1,787
담당부서
전화번호
담당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