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지역 일자리 창출위해 대구·경북이 힘 합쳐
제목 없음

 

2일 시청에서 전국 최초 통합 지방(대구·경북)고용심의회 개최

 

  2007. 2. 2(금) 15:00 대구시청(10층 회의실)에서 김범일 대구광역시장,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정철균 대구지방노동청장, 대구·경북 지방고용심의회 위원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회적일자리 창출사업 등 총 120억원의 사업비를「대구·경북 통합 지방고용심의회」심의를 거쳐 청년 및 취약계층의 취업지원을 위해 본격 투입한다.

 

 

○「대구·경북지방고용심의회」가 심의할 주요사항은 지역고용·인적자원개발사업, 사회적일자리 창출사업, 대학 취업지원기능 확충사업, 실업계고교 취업지원확충사업 등 일자리창출을 위한 신규지원사업 4건과 대구·경북의 고용·인력정책 연계추진을 통한 시너지효과제고와 「대구·경북지방고용심의회」의 원활한 운영을 위한「대구·경북 실무·전문위원회」통합 구성·운영에 관한 사항 등 모두 5건에 대하여 심의·의결한다.

 

  1.「지역고용·인적자원개발사업」은 지역내 비영리기관 및 지자체 등이 협력하여 추진하는 일자리 창출과 인적자원 개발관련 지역특화와 연구사업비용으로써 사업별 최고 3억원, 최대 3년간 지원하며

 

  2.「사회적 일자리 창출사업」은 비영리단체가 고령자, 여성가장 등 취약계층을 고용하여 저소득층 등에 필요한 사회서비스 제공시 인건비 등으로써 참여자 1인당 월77만원의 인건비 및 8.5%의 사회보험료를 지원한다.

 

  3.「대학취업 지원기능 확충사업」은 재학생/졸업생 대상 직업진로지도 및 취업지원관련 사업전반에 지원 되며 재학생 수에 따라 최고 2억5천만 원까지 지원하고,

  4.「실업계고교 취업지원기능 확충사업」은 취업을 목적으로 하는 실업계고교 재학생에 대한 재학 중 직업지도 강화를 위해 실업계고교에 지원하며 학교당 최고 4천만원, 최대 3년까지 지원한다.

 

  5.「실무·전문위원회 통합 구성·운영」은 대구·경북지역의 고용·인력체계 연계추진을 통한 시너지효과 제고와「대구·경북 지방고용심의회」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서 대구·경북의 실무·전문위원회를 통합 운영한다는 방안이다.

 

○ 이와 함께 시·도는 각종 프로젝터와 신규사업 추진을 통해 2010년까지 약 126천개(대구 60천개, 경북 63천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 이를 위해 시·도 성장동력산업과의 연계강화, 지역별(공단별)·업종별 현장 기술·기능인력 상시수급지원 시스템 구축, 지역 산업구조변화에 대한 신속한 전직(재취업)지원시스템 등의 구축과 함께

 

○ 지역실정에 맞는 고용·인력정책 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지방고용심의회의 운영을 활성화하고, 지역 발전전략과 고용·인력 정책간 연계강화를 통해 지역맞춤형 인력수급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거버넌스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 대구지방노동청도 기업 인력채용 비용 및 교육훈련비 지원(430천명, 830억원), 실업자 직업훈련, 맞춤형 인력양성 지원(24천명, 500억원),미취업 청년 직장체험 및 대학·실업고 취업역량강화 지원을 통해 인적자원개발 투자·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 그 간 지역의 고용수요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었으며 지방간 연계가 부족한 것이 사실이나,「대구·경북 경제통합추진」과 병행하여 광역단위의 통합된 고용·인력정책 추진을 위해 힘을 합친 것은 매우 바람직하다는 지적이다.

 

* 자료제공 : 경제정책팀 803-3230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07-02-01
조회수 : 조회수 : 1,670
담당부서
전화번호
담당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