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지역기업「환리스크」대구시가 관리합니다.
제목 없음

 

2006년 지역기업 환손실 98억원을 1.6억원의 보험료로 해결

 

  지난해 지역기업은 대구시의 보조를 받아 수출보험공사가 운영하는 환변동보험에 가입하여 98억원의 환손실을 보전할 수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 지난해 연초에 1,000원대의 환율이 연말에 920원대로 떨어지면서 자칫 채산성 악화로 지역기업의 수출포기가 예상되었으나 지난 5월 이후 수출보험지원에 대한 대구시의 적극적인 홍보와 예산 증액 등 발 빠른 대처로 환리스크를 관리할 수 있었다.

 

○ 2006년 11월까지 대구시가 지원한 수출보험료는 1.6억원(155개 업체)이었으나 지역업체가 수령한 보험금은 단기수출보험을 합하여 98억원(86개 업체)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 환변동보험의 특성상 수출보험공사로 환수되는 환차익 14.5억(64개 업체)을 제외하더라도 83.5억의 순보험금 혜택을 받았으며, 이는 환율하락 등으로 지역기업이 부담하여야 할 83억원의 손실을 방지한 것이다.

 

   ▷'06년도 보험금 지급 현황
                                    (단위 : 백만원) 

구       분

보험금

환수금

순보험금

비 고

9,801

1,449

8,352

 

환변동 보험

9,624

9,624

8,175

 

단기수출보험

177

 

177

 

 

○ 보험금을 수령한 주요수혜업체를 소개하면 D사(제철설비) 순보험금 12.4억원, S사(자동차부품) 순보험금 11.2억원, H사(섬유직물수출) 순보험금 7억원, D사(철강가공설비제작) 순보험금 6.4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 2007년 계속되는 환율압박 ⇒ 위험을 기회로 비교우위의 환보험정책

 

○ 외국투자은행 전망에 따르면 2007년에도 900원대 또는 그 이하의 환율하락을 예상함에 따라 대구시는 수출보험료 지원대상 및 지원보험료를 확대하고 한국수출보험공사와 강화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강화된 환리스크 관리정책을 추진 중이다.

 

○ 우선 대구시는 수출보험료 지원대상을 직전연도 수출실적 2천만 불 기업에 한정하던 것을 全중소기업으로 확대하고, 지원금도 연간업체당 4백만 원을 지원하던 것을 5백만 원까지 증액한다.

 

○ 또 환차익 발생시 수출보험공사로 환수되는 일반형 환변동보험 뿐 아니라 환수를 일부 또는 전부를 면제해 주는 옵션형 보험까지 일부 지원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 이를 위해 대구시는 오는 1월 18일(목) 오후 4시 시청 2층 상황실에서 한국수출보험공사와 2005년 체결하였던 기존의 업무협약을 갱신하여 강화된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단순한 수출보험료 지원의 업무협약을 넘어 신용조사 및 해외채권추심 수수료에 대한 추가지원, 쉬메릭 기업 및 스타기업에 대한 특별지원 등 우리지역 수출기업에 대해 광범위한 지원을 위해 한국수출보험공사는 대구시와 긴밀히 협조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 위험의 또 다른 측면은 기회이다. 2007년 한국에 있는 모든 기업은 환율압박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우리지역의 기업도 마찬가지이다 오히려 지역기업의 영세성으로 그 위험수위는 높을 수도 있다. 하지만 대구시는 이러한 위험을 기회로 활용하여 적극 대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타 지역 기업이 갖지 못하는 환율보험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침으로서 수출의 안정성을 확보하고 지역기업인들에게 수출마인드를 제고한다는 것이다. 환리스크도 위험임에는 틀림이 없으나 기회로 활용하면 대구시가 재도약하는 발판으로 될 수도 있는 것이다.

 

* 자료제공 : 국제통상팀 803-3292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07-01-16
조회수 : 조회수 : 1,915
담당부서
전화번호
담당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