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시, 오존저감대책 추진

8월 계속되는 무더위로 오존농도 상승

    장마철 이후 35℃ 전후의 고온현상과 낮은 습도, 대기정체 등의 기상여건으로  오존생성에 좋은 조건이 계속되면서 오존농도가 주의보 발령 수준에 접근하고 있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오존 저감대책을 추진하면서 대중교통 이용과 공회전 자제, 도로 물 뿌리기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고 있다.

 ○ 오존은 대기중 질소산화물과 휘발성유기화합물이 강한 태양광선으로 인해 광화학반응을 일으켜 생성(2차 오염물질)되며, 특히 일사량과 기온이 높고 대기가 정체(풍속 2㎧ 이하)될 때 농도가 상승한다.

 ○ 최근 대구지역은 35℃ 전후의 낮 기온과 낮은 습도를 유지하고 공기의 순환이 이루어지지 않는 등 불리한 여건에 있어 1시간 평균농도가 최고 0.115ppm를 기록하며 오존주의보 발령수준인 0.120ppm에 접근하고 있다.

 ○ 금년 들어 오존주의보는 6월 6일 대명동, 지산동 측정소의 초과로 첫 발령되었으며, 전국적으로는 총 36회중 24회가 8월 4일부터 9일까지 집중적으로 발령되었다.
    - 경기 16회, 부산 5회, 울산・전남 3회, 서울・대구・경남 2회, 광주・경북・강원 각 1회

 ○ 대구시는 오존경보제 시행기간 동안 오존오염도를 낮추기 위해 자동차배출가스에 대한 중점 단속과 주유소 등 유기용제를 다량 취급하는 사업장에 대한 휘발성유기화합물질 배출억제 홍보, 기온 상승시 차선 및 건물 도색 자제를 유도하는 등 여름철 대기질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 특히 낮 기온이 30℃ 이상일 경우 살수차량을 이용하여 매일 오전・오후 2회 이상 주요 간선도로 83개 구간 226㎞에 물뿌리기를 실시하고 있으며, 시 산하 전 직원을 대상으로 승용차 요일제와 매주 금요일을 대중교통 이용의 날로 지정하여 시행하고 있다.
 
 ○ 오존경보제는 대기중의 오존농도가 일정기준을 초과하였을 때 그 내용을 신속히 알려 시민들의 건강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매년 5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운영하고 있으며, 1시간 평균 오존농도가 0.12ppm이상이면 오존주의보를 발령하게 되며, 언론기관, 행정기관, 다중이용시설 등 동시통보대상기관을 통해 시민에게 발령상황을 전파하고 있다.

 ○ 오존주의보가 발령되면 노약자나 유아, 환자 등은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가급적 실외 운동경기를 삼가해야 하며 불필요한 자동차운행을 자제하여야 한다.

 ○ 경보발령시 휴대폰 문자메시지로도 경보상황을 제공하고 있으며, 희망자는 대구시 홈페이지나 시 환경정책과(TEL:803-4194, FAX:803-4179)로 신청하면 된다.

* 자료제공 : 환경정책과 803-4194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06-08-10
조회수 : 조회수 : 1,431
담당부서
전화번호
담당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