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도시철도 하양 연장구간 전파 간섭, 전국 최초로 무선망 기지국 공동 활용으로 해결!
국가철도공단, 코레일과 협업으로 해결방안 도출·전파 간섭 완벽 해결
  대구교통공사는 도시철도 1호선 안심~하양 연장 구간과 코레일(한국철도공사) 대구선 하양 구간이 인접해 있어 발생할 수 있는 전파간섭을 해소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무선망 기지국을 공동 활용(RAN-Sharing)하기로 했다.

〈무선망 기지국 공동 활용〉
무선망 기지국 공동 활용


도시철도 안심~하양 구간은 국철 대구선과의 거리가 20~100m 정도로 인접하여 약 8km 정도를 나란히 운행하게 되어 있다. 따라서 이 구간은 양 기관이 운영하는 무선 기지국 간 전파간섭 발생이 예견되어 상호 기지국을 공유하여 문제 발생 우려를 차단하기로 합의했다.

대구교통공사, 국가철도공단, 코레일(한국철도공사)은 전국 최초로 문제점 해소를 위해 하양 연장구간 사업 초기부터 15회에 걸쳐 실무자 간 협업 회의를 개최했다.

각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중앙제어장치를 연동하고 기지국을 공유해 대구도시철도 1호선과 국철 대구선이 전파간섭 없이 안전하게 운행될 수 있도록 통신망 개통에 의견의 일치를 보았다.

그간 대구교통공사는 철도통합무선망의 완전한 개통을 위해 지난 3월 기지국 공유를 위한 전용회선 구축(구로관제센터↔대구)을 시작으로 중앙제어장치 연동 후 6월까지 안심↔하양구간에서 도보 및 열차탑승 시험을 통해 상호 간 기지국 공유 최적화를 완료했다.

마지막으로 안심~하양 연장구간 시운전열차 운행시험(6.11.~6.13.) 결과, 음성 및 영상통화, 데이터 전송속도 등 무선통신 서비스 품질에 이상없음을 확인했다.

이에 1호선 전 구간은 초고속 무선망을 기반으로 영상데이터와 사물인터넷 데이터가 오고 갈 수 있는 인프라가 구축되며, 금년 12월 개통을 대비해 철저하게 시험 검증할 예정이다.

김기혁 대구교통공사 사장은 “열차무선 기지국 공유를 통해 전파간섭 문제를 해소하고 승객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연장 구간 개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4-06-18
조회수 : 조회수 : 93
담당부서
대구교통공사
전화번호
053-640-2122
담당자
강정선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