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자회사 정년퇴직자 감사패 전달
10여년간 재단 미화·보안·조경 담당했던 4명 퇴임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양진영)는 25일 자회사(메디벨리파트너스)에서 정년을 맞이하는 직원 4명의 퇴임을 축하하며 공로를 기리는 자리를 가졌다.

〈퇴직 환송회〉
퇴직 환송회


재단은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 정책에 따라 21년 자회사인 ㈜메디밸리파트너스를 설립하고 용역근로자 42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바 있다. 이들 중 4명이 지난 14일자로 정년퇴임했으며, 25일 감사패를 수여하며 퇴직 환송회를 가졌다.

정년 퇴직자 4명은 약 10년씩 케이메디허브 시설물 내외부 미화, 보안 관리 및 조경 관리를 담당하면서 쾌적한 근무환경을 만들어준 직원들이다.

이번 퇴임식은 메디밸리파트너스社 설립 이래 첫 퇴임식이다. 재단 설립 초기부터 함께했던 동료의 정년퇴임 소식에 많은 케이메디허브 임직원들이 함께 참석해 노고를 치하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9월 14일자로 정년 퇴임하는 직원은 ▲김미화 미화파트장 ▲곽전 미화파트원 ▲정환열 경비파트원 ▲손일원 조경파트원 4명이다.

김미화 파트장은 “직원들이 연구에 집중할 수 있도록 깨끗한 근무환경을 만들어준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일했다”며, “좋은 직원들이 많아 오랜 기간 동안 어려움없이 근무를 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환송회에 참여한 직원 석혜진씨는 “재단을 방문하는 외부 기업으로부터 멋진 외관과 깨끗한 시설이 부럽다는 말을 많이 듣는데 이분들의 노력 덕분임을 잘 안다”며, “사고 없이 안전하게 연구할 수 있도록 늘 뒤에서 도와주신 네 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8시 반쯤 출근하면 회사에는 벌써 누군가의 손길이 이미 스쳐간 흔적이 보인다. 새벽부터 일해주신 분들께 늘 감사드린다”며, “신약과 의료기기 개발이라는 하나의 목표를 향해 각자의 자리에서 본업에 충실해 준 모두가 챔피언”이라며 퇴임하는 직원들을 축하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3-09-26
조회수 : 조회수 : 46
담당부서
케이메디허브
전화번호
053-790-5170
담당자
장대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