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시, 경찰청, 도로공사 합동 음주·체납차량 단속 실시
지방세 체납(시, 동구), 음주운전·대포차(경찰청), 통행료 체납(도로공사) 동시 단속
  대구시는 지난 28일(화)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동구 팔공로 일대에서 경찰청, 한국도로공사와 합동으로 음주단속 현장에서 대포차량, 자동차세 및 고속도로 통행료 체납차량에 대한 동시 단속을 실시했다.

〈대구시-경찰청-도로공사 합동 음주·체납차량 단속〉
대구시-경찰청-도로공사 합동 음주·체납차량 단속


대구시는 2015년부터 대구경찰청, 한국도로공사(대구경북본부)와 협업해 합동단속을 실시해 왔으나 코로나로 인해 중단됐다가 6월부터 다시 합동단속을 재개했다.

이번 합동단속은 자동차 관련 유관기관 간 동시 단속을 실시함으로써 체납차량의 단속효과를 높이고 법규위반자에게 경각심을 주어 자진납부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함이다.

단속방법은 경찰이 차량을 정차시켜 음주여부를 측정할 때 인근에서 체납차량 자동판독시스템을 장착한 차량을 활용해 자동차세 및 과태료 체납차량, 대포차량, 고속도로 통행료 체납차량을 동시 단속했다.

올해 합동단속은 연말까지 총 7회 매월 마지막 주에 진행될 예정이며, 시, 구·군 공무원, 경찰, 도로공사 직원 총 15명의 인원과 번호판 영상인식차량 및 경찰순찰차 총 7대의 차량이 동원된다.

김정기 대구시 기획조정실장은 “자동차 관련 행정기관 간 협업으로 단속의 효율성이 제고되고 납세의식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본다”며, “향후에도 유관기관 간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해 체납차량을 근절하고 공평과세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의 5월 말 기준 자동차세 체납차량은 7만1천 대, 체납액은 118억원으로 총 체납액 531억원의 22.2%를 차지한다. 대구시는 상시 번호판영치팀 운영 등 체납세 징수활동을 강화해 5월 말 기준 이월체납액 징수율 전국 1위(대구 47.5%, 전국평균 26.3%)를 달성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2-06-29
조회수 : 조회수 : 39
담당부서
세정담당관
전화번호
053-803-2541
담당자
한경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