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시, 설맞이 청소 종합대책(1.17.∼2.4.) 추진
‘단독주택 재활용품 품목별 요일제’ 참여 인증 이벤트 실시
  “임인년(壬寅年) 새해, 쾌적하고 안전한 설 명절 보내세요”

대구시와 8개 구·군은 시민들이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임인년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설맞이 청소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시가지 대청소 및 무단투기, 청소상황실·기동반 운영, 연휴 기간 생활쓰레기 수거일 조정 등을 통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데 주력한다.

특히 이번 설에는 지난해 말(’21.12.25.) 새롭게 시작한 ‘단독주택 재활용품 요일제’ 참여 인증 이벤트를 실시해 제도의 조기정착을 유도하고, 음식배달 시 ‘먹지 않는 기본반찬·1회용품 안 받기’ 홍보를 통해 명절기간 음식물쓰레기 감량을 유도할 계획이다.

단독주택 재활용품 요일제 이벤트


〈단독주택 재활용품 요일제 이벤트 개요〉
○ (기간/ 대상) ’22.1.17.∼2.4. / 대구시민 모두
○ (참여방법) 우리동네 투명페트병 배출 지정요일에 배출한 후 활동내역을 개인 SNS 인증게시 후 대구시 “환경이야기” 블로그에 댓글로 배출요일과 SNS URL 주소 남기기 (#탄소중립, #자원순환, #단독주택 분리배출)
○ (참여자 혜택) 20명을 선정하여 커피쿠폰 발송 ※ 당첨자 발표일: 2.25.(금)

연휴 전에는 역·버스터미널 등 주요 관문지와 동성로, 전통시장 등 유동인구 밀집지역 39개소를 중점청결관리구역으로 지정해 공공 중심의 대청소를 실시하고, 총 36개반 74명을 투입해 원룸가, 단독주택 등 불법투기 취약지에 대한 집중단속을 통해 쾌적한 시가지 환경 만들기에 집중한다.

연휴 기간 동안에는 일요일(1.30.)과 설날(2.1.)을 제외한 나머지 기간 동안 쓰레기를 정상 수거하고, 상황실·기동반(373명)을 운영해 연휴 기간 동안에 시민불편을 최소화한다.

다만, 거주지역(동)별로 생활쓰레기 배출일이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자세한 사항은, 해당 구·군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120달구벌콜센터, 구·군 청소행정부서 등에 자세한 사항을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연휴가 끝나는 2월 3일과 4일 이틀간, 시와 구·군은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연휴기간 동안 적체된 쓰레기를 일제 수거·처리해 시민들의 원활한 일상 복귀를 도울 계획이다.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시민들께서 쾌적한 환경에서 임인년 설을 보낼 수 있도록 시가지 청결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다소 불편하시더라도 쓰레기 분리배출, 1회용품 사용 및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등 친환경 명절 보내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2-01-17
조회수 : 조회수 : 94
담당부서
자원순환과
전화번호
053-803-4237
담당자
김종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