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시내버스, 내릴 때는 교통카드를 꼭 찍어주세요!
11.1.(월) ~ 12.31.(금), 대구-경북 대중교통 광역환승제 기초자료로 활용
  대구시와 경북도는 대구-경북 공동생활권 대중교통 광역환승제 추진과 관련해 교통카드 자료수집을 위해 버스이용시민들에게 ‘버스에서 내릴때는 반드시 교통카드를 찍어 달라’는 홍보를 2달간 집중적으로 실시한다.

내릴 때는 환승을 하지 않아도 교통카드를 꼭 찍어주세요


수집된 교통카드 자료는 ‘대구-경북 공동생활권 대중교통 광역환승제’ 시행의 합리적인 환승체계(무료, 정액, 거리비례제 등) 마련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대중교통 광역환승제 시행준비에 참여하고 있는 9개 시·군 중에 하차단말기가 있는 대구, 경산, 영천은 ‘하차단말기 찍기’를 홍보하고, 하차단말기가 없는 구미 등 6개 시·군(김천, 구미, 청도, 고령, 성주, 칠곡)은 ‘교통카드 사용하기’를 홍보한다.

거리비례제를 시행하고 있는 수도권과 달리 대구시는 단일요금제를 시행하고 있어 승객이 환승할 경우에만 하차태그를 하기 때문에 하차 태그율은 ’21년 9월 말 기준 38%에 불과해 하차를 찍지 않는 62%의 버스이용승객의 통행패턴을 추정해야 하므로 정확한 자료수집을 위해 이번 홍보로 하차 태그율을 높이고자 한다. 이렇게 확보한 교통카드 데이터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합리적인 광역환승제 구현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또한, 하차단말기가 없는 시·군은 교통카드 사용률을 높여 하차 추정기법으로 버스이용승객의 통행패턴을 추정할 계획이며, 교통카드사용률이 낮은 일부 시·군은 별도 통행패턴 조사를 실시해 버스이용승객 통행자료의 정확도를 높일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대구-경북 공동생활권 대중교통 광역환승체계 검토 용역’ 과업의 일환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용역결과에 따라 2022년 중에 대구시와 경북도가 협의해 광역환승제도를 확정하고 환승프로그램개발 및 시스템을 구축해 2023년 말 대구권 광역철도 개통과 맞춰 광역환승제를 본격 시행할 계획이다.

최영호 대구시 교통국장은 “최적의 광역환승시스템 구축을 위해서는 정확한 자료가 필요한 만큼 시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1-10-25
조회수 : 조회수 : 445
담당부서
버스운영과
전화번호
053-803-4845
담당자
이명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