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시, 시민과 함께하는 깨끗한 원룸가 만들기 추진
시민의식 개선을 위한 홍보·교육 및 ‘1회용품 사용 감축’ 서명운동 추진
  대구시와 8개 구·군은 올해 6월부터 10월까지 원룸 밀집지역 내 쓰레기 불법무단투기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대책을 집중 추진한다.

그간의 단속 위주의 대책만으로는 원룸가 무단투기 문제 해결에 한계가 있어, 대구시는 이번 개선책의 주안점을 ‘시민 협력 유도’에 뒀다.

먼저, 시민의식 개선을 위한 원룸밀집지, 대학교 등을 대상으로 환경현장 사진 순회 전시전 개최(남구), 찾아가는 ‘깨·밝·마’(깨끗하고 밝은 마을 만들기) 주민운동교실(북구), 원룸전입자를 대상으로 ‘일회용품 사용 감축’ 서명 운동, 올바른 분리배출 홍보물 배포 등 구·군의 여건에 맞는 홍보·교육을 추진한다.

아울러, 열악한 원룸가 쓰레기 분리배출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구·군에서는 자체 관리가 가능한 원룸에 재활용품 분리배출함을 설치하고, 달서구는 음식물쓰레기통 배출 선반을 125개소에 시범 설치해 원룸·단독주택 거주민들의 배출 편의를 높일 예정이다.

또 구·군별로 중점 청결관리구역을 지정*하고, 이들 지역에 대해서는 공공근로인력 우선 배치, 청결지킴이, 국민운동단체 등과 1대1 매칭 관리, 초·중·고 협력사업 추진 등을 통해 상시적인 청결상태 관리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 〈 ’21년도 구·군별 중점청결관리구역 지정 현황〉
- 중구 2개소, 동구 3개소, 서구 37개소, 남구 2개소, 북구 10개소, 수성구 3개소, 달서구 5개소, 달성군 2개소

또한 올해 상반기 내 CCTV 107개를 설치해 구·군의 단속 인프라를 강화하고, 취약지·취약시간 대에 민·관 합동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며, 적발된 자에 대해서는 즉시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 (무단투기 적발시 과태료 부과금액)
○ 담배꽁초, 휴지 등 휴대하고 있는 생활폐기물을 버린 경우 : 5만원
○ 비닐봉지, 천보자기 등 간이보관 기구를 이용하여 생활폐기물을 버리 거나 휴식 또는 행락 중 발생한 쓰레기를 버린 경우 : 20만원
○ 차량, 손수레 등 운반장비를 이용하여 생활폐기물을 버린 경우 : 50만원
○ 사업활동 과정에서 발생되는 생활폐기물을 버린 경우 : 100만원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최근 몇 년간 1인가구의 급속한 증가와 배달문화 확산으로, 시민의 협력이 없다면 원룸가 쓰레기 문제 해결은 불가능하다. 시민들께서는 쓰레기 배출시간 준수, 올바른 분리배출 등 깨끗한 대구 만들기에 다함께 참여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1-06-09
조회수 : 조회수 : 159
담당부서
자원순환과
전화번호
053-803-4237
담당자
김종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