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도시철도, 전국 최초 전 역사를 「음악이 흐르는 역사」로 조성
91개 전 역사 화장실·통로 등에 자동음향기기 설치해 ‘도시철도 감성충전’
  대구도시철도공사는 지난 4월 도시철도 이용고객에게 정서적 안정감을 제공하고자 1·2·3호선 91개 전 역사 화장실 및 통로 등에 자동음향기기를 설치해 「음악이 흐르는 역사」조성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음향기기 설치〉
음향기기 설치


공사는 그동안 「음악이 흐르는 역사」를 반월당역 등 7개 역사 12개소에 시범 설치해 운영해 왔으며, 시민들의 호응이 좋아 올해 대구시 주민참여 예산사업에 선정되어 전 역사에 확대 설치하게 됐다.

자동음향기기는 천장에 설치되어 승객이 지나갈 때 열감지센서가 작동하여 클래식 및 피아노 연주곡이 자동 송출되는 것으로 150곡 이상의 음원이 내장되어 순차적으로 음악이 흘러나오게 된다.

이번에 전 역사에 「음악이 흐르는 역사」가 조성됨에 따라 소소하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지쳐있는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바쁜 일상에 잠시나마 감성충전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도시철도공사 사장 홍승활은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으로 소통에 기반한 새로운 공간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시민 행복을 여는 대구도시철도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공사는 그동안 「음악이 흐르는 역사」를 반월당역 등 7개 역사 12개소에 시범 설치해 운영한 결과 시민들의 호응이 좋아 확대 설치를 검토하였고, 올해 대구시 주민참여예산사업에 선정되어 전 역사 설치를 추진하게 되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1-05-07
조회수 : 조회수 : 51
담당부서
도시철도공사
전화번호
053-640-2122
담당자
백승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