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제102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 개최
선열들의 숭고한 애국정신, 잊지 않고 보답하겠습니다.
  대구시는 4월 11일 오전 11시 문화예술회관 비슬홀에서 광복회 대구시지부(지부장 노수문) 주관으로 제102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을 개최한다.

〈제102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
제102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


기념식은 ‘그날이 오면, 그날이 오면은’이라는 주제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대책을 철저히 수립한 가운데 독립유공자와 유족,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 보훈단체장, 사회단체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우리나라 최초의 민주공화정으로 일본제국주의에 빼앗긴 나라를 되찾고자 온 국민이 혼연일체가 된 1919년 3·1만세운동으로 촉발돼 그 해 4월 11일 상해에서 수립됐다.
 
이날 행사는 1919년 4월 11일 공포된 임시정부의 첫 헌법인 ‘대한민국 임시헌장’ 낭독을 통해 현재의 대한민국이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하고 있음을 시민과 함께 공유하고 이어서 약사보고, 기념사, 기념공연, 만세삼창의 순으로 진행된다.

만세삼창은 경북 영덕군 영해읍 장날 독립만세운동을 주동하시다가 옥고를 치르신 박희락 애국지사님의 자제이신 박동욱 前 광복회 대구지부장(98세)께서 순국선열들의 희생정신을 상기하고, 국가와 민족의 번영과 코로나19 극복의 염원을 담아 선창한다.

또, 행사장에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신년축하회 및 환국기념 사진, 파리평화회의 임시정부 대표단 파견 모습 등 20여 점의 당시 사진을 전시해 임시정부의 역사를 보다 쉽게 이해하고 선열들의 애국정신을 함께 느끼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기념사를 통해 “대구는 국채보상운동과 대한광복회 창설, 3.1운동과 의열 투쟁, 해외 항일운동으로 이어지는 독립운동의 聖地인 도시”라며, “이번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을 통해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과 역사적 의의를 기리고 애국선열들의 숭고한 자주독립정신을 계승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하며, 앞으로 국가유공자 명예의 전당 조성, 대구호국보훈대상 시행, 독립운동 현창사업 추진 등 보훈선양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1-04-12
조회수 : 조회수 : 92
담당부서
복지정책과
전화번호
053-803-6342
담당자
신현정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