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광역시, “일본뇌염 매개모기 조심하세요~”
일본뇌염 예방을 위한 모기물림 주의 및 예방접종 대상자 접종 당부
  대구광역시는 3월 30일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가 발령됨에 따라 일본뇌염 예방을 위한 모기물림 주의 행동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 주의보 :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당해 연도 최초 채집 시

전국 일본뇌염주의보 발령 안내문


올해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은 작년(3월 23일)에 비해 7일가량 늦어졌는데, 이는 남부지역(부산, 경남, 전남, 제주)의 3월 평균기온이 작년 대비 낮아져 모기 활동이 다소 늦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 채집 전 1주간(3.20.~3.26.) 평균기온이 10.8℃, 최고기온 14.9℃, 최저기온 7.1℃로 전년 대비 각각 2.2℃, 1.9℃, 2.4℃ 낮음

일본뇌염을 매개하는 ‘작은빨간집모기’는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하며, 3월 말부터 발생하기 시작해 8~9월에 정점을 보인다.

일본뇌염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대부분 발열 및 두통 등 가벼운 증상이 나타나지만, 드물게 뇌염으로 진행되면 고열, 발작, 착란, 경련, 마비 등 증상이 나타나며 이 중 20~30%가 사망에 이를 수 있다. 특히 뇌염의 경우 회복되어도 환자의 30~50%는 손상 부위에 따라 다양한 신경계 합병증을 겪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대구광역시는 매개체감염병 방역 취약지 관리 강화를 위해 매개체감염병 취약환경 빅데이터 분석으로 방역 취약지 시각화를 통한 감염방역망을 구축하고, 방역 취약지수 산출 모델을 개발해 방역 취약지 사전 방역·소독 실시 등으로 방역의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정의관 대구광역시 보건복지국장은 “모기가 활동하는 기간 동안 모기물림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효과적인 예방백신이 있으므로 국가필수예방접종 대상 아동은 반드시 표준예방접종 일정에 맞춰 접종을 완료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대구시 또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방역 취약지의 선제적인 방역 실시로 감염병 지역확산 방지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핫이슈
2024-04-01
조회수 : 조회수 : 380
담당부서
보건의료정책과
전화번호
053-803-6115
담당자
유은경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