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광역시립중앙도서관, 드디어 새 옷 입고 국채보상운동기념도서관으로 다시 돌아온다!
7월 28일(금)부터 30일(일)까지 시범 운영, 7월 31일(월) 공식 개관
  대구광역시는 1985년 건립되어 노후화된 중앙도서관의 시설개선을 통해 유연하고 개방된 공간으로 변모함과 더불어 대구의 자랑스러운 시민정신을 담은 국채보상운동 기록전시관 기능을 더해, 오는 7월 31일 ‘국채보상운동기념도서관’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재개관한다.

〈국채보상운동기념도서관〉
국채보상운동기념도서관

어린이자료실
▲ 어린이자료실

종합자료실
▲ 종합자료실


대구광역시는 2021년 9월부터 2023년 3월까지 사업비 199억 원(국비 56.4억 원, 시비 142.6억 원)을 투입해 지상 4층, 연면적 10,164㎡ 규모의 중앙도서관 리모델링 시설 공사를 추진했으며, 도서관 인테리어 및 스마트도서관 구축에 27억 원을 추가로 투입해 현재 개관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리모델링 공사를 위해 2021년 2월 22일부터 장기 휴관에 들어간 도서관은 약 2년 5개월 만에 새 단장을 하고 2023년 7월 31일(월) 정식 개관을 앞두고 있으며, 이에 앞서 오는 7월 28(금)부터 30일(일)까지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 임시자료실 운영 : ’21. 4. 1. ~ ’23. 6. 25.(진석타워/중구 삼덕동)
※ 임시자료실 휴관 : ’23. 6. 26. ~ ’23. 7. 27.(도서반납: 국채보상운동기념도서관 1층에서 가능)

금번 재개관하는 국채보상운동기념도서관은 도서관과 전시관이 어우러진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해 1·2층은 국채보상운동 기록물과 전시를 관람할 수 있는 국채보상운동 기록전시관(국채보상운동기념사업회 운영), 3·4층은 독서와 함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도서관(대구시교육청 운영)으로 구성했으며, 특히, 교육·토론·체험 등을 위한 다양한 커뮤니티 공간도 배치해 시민들의 소통과 문화공간으로서의 역할을 할 것이다.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도서관(3·4층)은 종전과 같이 오후 10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주말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하며, 첫째 셋째 월요일과 국가 지정 공휴일에 휴관한다.

한편, 개관식은 7월 31일 오후 3시, 1층 갤러리홀에서 개최하며, 4시부터는 도서관 재개관을 기념해 대구 청년 작가인 이솔로몬 작가를 초청, ‘엄마, 그러지 말고’라는 주제로 북토크(지하 1층 문화공간 가온)를 진행한다.

이 외에도 재개관을 맞이해 도서관에서는 임시 운영일부터 8월까지 다양한 강좌 및 전시를 비롯해 요술 풍선 공연, 마술쇼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운영할 예정이다.
※ 상세 행사 내역은 국채보상운동기념도서관 누리집(library.daegu.go.kr/gukbo) 참조

김종한 대구광역시 행정부시장은 “대구시민들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오랜 시간 기다려온 도서관 재개관 소식을 드디어 전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 국채보상운동기념도서관은 시민들이 소통하고, 책을 읽는 공간을 넘어 대구의 자랑스러운 국채보상운동 정신을 기억하고 되새겨볼 수 있는 의미 있는 대구의 대표 문화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핫이슈
2023-07-27
조회수 : 조회수 : 1,352
담당부서
문화유산과
전화번호
053-803-3755
담당자
박정남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