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大邱에서 만나자 -1910년대 광복光復을 꿈꾼 청년靑年들-’ 2023년 대구근대역사관 특별기획전 개최
대구지역 독립운동사 돋보기, 1915년 결성된 광복회(光復會) 주제로 특별기획전 개최
  (재)대구문화예술진흥원(원장 김정길) 박물관운영본부 소속 대구근대역사관은 6월 9일(금)부터 11월 5일(일)까지 ‘대구大邱에서 만나자 -1910년대 광복光復을 꿈꾼 청년靑年들-’ 특별기획전을 2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대구大邱에서 만나자 -1910년대 광복光復을 꿈꾼 청년靑年들 특별기획전 포스터


이번 특별기획전은 ‘대구지역 독립운동사 돋보기’ 전시로, 1910년대 대구를 중심으로 무장투쟁을 전개했던 ‘광복회’를 재조명하기 위해 기획했다. 1915년 8월 25일(음 7.15.) 국권 회복과 독립을 꿈꾸던 청년들은 대구 달성공원에서 광복회를 결성했다. 광복회(대한광복회로 불리기도 함)는 1910년대 독립운동을 대표하는 비밀결사조직으로, 대구를 중심으로 전국적인 조직망을 갖추고 가장 격렬히 행동했던 단체였다.

대구근대역사관에서는 이번 전시에서 ‘열린 도시’ 대구가 만들어낸 독립운동인 ‘광복회’ 활동을 통해 우리나라 독립운동사에서 대구가 갖는 의미를 되새겨 보고, 대구 역사를 새롭게 이해해 보고자 하였다. 6월 9일(금) 오후 3시, 2층 기획전시실 입구에서 개막식을 개최한다.

전시는 모두 4부로 구성돼 있다. 먼저 1부 주제는 ‘달성공원에서 광복회가 결성되다’이다.

“그 회를 광복회라고 이름 지은 것은 일본에 빼앗긴 국권을 본래대로 돌이키고, 사물을 원래대로 되돌린다는 의미에서 나온 것이다.”(총사령 박상진의 말)

1915년 8월 25일 대구 달성공원의 수많은 사람 속에 광복을 꿈꾸는 청년들이 비밀리에 모여 ‘광복회’를 결성했는데, 광복회 결성과정과 조직, 광복회 결성 당시 대구의 모습 등을 당시 사진과 광복회 문서, 지도 등과 함께 만날 수 있다.

2부는 ‘청년들, 광복을 꿈꾸다’라는 주제로, 광복을 위해 광복회가 어떤 활동을 하였는지, 그리고 그 활동이 당시에 어떻게 비치고 있었는지 살펴본다. 특히 당시 대구경찰서 앞에 위치했던 ‘상덕태상회(尙德泰商會)’가 중요한 연락 거점이었던 점, 대구 도심 한복판에서 벌어진 군자금 모집 활동인 ‘대구권총사건’(1916년 9월) 등을 사진과 신문기사 중심으로 소개한다.

3부 주제는 ‘청년들, 꿈을 이루지 못하다’이다. 총사령 박상진을 비롯하여 전국의 지부장 등 40여 명이 피체되면서 광복회가 와해되어 가는 과정을 담았다. 1910년대 가장 많은 순국자가 나온, 매우 치열하게 활동한 독립운동단체였음을 재판 관련 신문기사, 판결문, 편지 등을 통해 알 수 있다.

4부는 광복회의 치열했던 독립투쟁의 모습이 이후 계승·발전되는 과정을 ‘청년들의 꿈은 이어지다’라는 주제로 풀어보았다. 국권 회복과 독립을 꿈꾸던 청년들의 독립투쟁은 독립의 염원을 1919년 3.1운동으로 결집하는 계기를 만들었고, 1920년대 이후 더 격렬해진 의열활동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마침내 1945년 ‘광복’을 맞이하게 된다.

이번 전시는 대구 달성공원에서 결성된 ‘광복회’에 대한 자료를 대구에서 만나볼 수 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 그리고 ‘광복회의 본부가 대구경찰서 앞’이었다는 당시 신문 보도와 ‘상덕태상회’의 모습이 흐릿하게 담긴 신문 기사 등은 대구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인다. 그리고 대구 도심 안에서 벌어진 ‘대구권총사건’ 등도 상세하게 소개한다.

신형석 대구문화예술진흥원 박물관운영본부장은 “대구는 우리나라 독립운동사에서 중요한 시작점이었는데, 1907년 나랏빚을 우리 손으로 갚아 국권을 회복하자는 국채보상운동이 일어났던 곳이며, 서로 다른 사상을 지닌 독립운동단체가 통합하여 활동한 곳도 대구였다. 이것이 가능했던 것은 대구가 사람과 물산이 모이는 곳이자 육로와 수로로 어디든 갈 수 있는 곳, 즉 대구가 ‘열린 도시’였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열린 도시’ 대구를 광복회를 통해 새롭게 주목하고자 했는데, 많은 관심과 관람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구근대역사관에서는 학교생활을 보여주는 기증유물 작은전시 ‘그리운 학창시절, 추억의 책장’(2023.5.2.~7.2.)을 개최하고 있으며, 대구근대역사관을 비롯한 박물관운영본부 3개관은 시민과 역사문화로 소통하며 좀 더 다가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핫이슈
2023-06-05
조회수 : 조회수 : 743
담당부서
대구문화예술진흥원
전화번호
053-606-6435
담당자
황수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