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의 가볼 만한 녹음 가득 6월의 명품 가로수길
일찍 찾아온 무더위를 달래줄 가로수길 10개소 소개
  대구광역시는 6월을 맞아 가족, 친구들과 함께 산책할 수 있는 꼭 가봐야 할 대구의 명품 가로수길을 소개했다. 이번에 소개된 가로수길은 중구 국채보상로, 동대구로, 서구 그린웨이를 비롯하여 10개소다.

중구 국채보상로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일대의 가로수길은 2열로 심어진 대왕참나무가 녹색터널을 이루며 시원한 숲길을 걷는듯한 경험을 준다. 대구 중심가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과 연계돼 주변 직장인과 동성로를 방문한 시민들에게 휴식과 산책코스로 활용되고 있다.

중구 국채보상로
▲ 중구 국채보상로


동대구로의 개잎갈나무 가로수길은 2006년 건설교통부 아름다운길 100선에 선정돼 우리 시 관문인 동대구로를 푸른 녹음으로 가득 채우고 반세기 동안 자리를 지키며 푸른 대구를 알리는데 힘써온 명물이다.

동대구로
▲ 동대구로


서구 그린웨이는 서구 상중이동의 완충녹지에 조성한 왕복 7㎞의 산책길로 장미원, 암석원 등 다양한 테마를 가진 정원을 만나볼 수 있는 도심 속 녹색공간이다. 현재 가로수가 주는 시원한 녹음과 함께 계절의 여왕이라고 불리는 장미가 다양한 색깔을 뽐내고 있다.

서구 그린웨이
▲ 서구 그린웨이


수성구 미술관로는 느티나무가 2열로 심어진 가로수길로 무더운 여름철 쾌적하게 산책할 수 있는 공간이 될 뿐 아니라, 중앙분리대 내 녹지에는 곧게 뻗은 소나무가 있어 운전하면서도 보기 좋은 노선이라고 할 수 있다. 주변에는 대구미술관, 대구스타디움 등 다양한 문화예술공간들이 자리해 함께 즐길거리도 다양하다.

대구수목원 입구는 비교적 짧지만 길 전체를 감싸고 있는 느티나무와 다양한 초화, 주변 자연 식생이 조화를 이루어 마치 숲 한가운데 온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해준다. 또한 수목원 내에는 향토식물원, 야생초화원 등 국내뿐 아니라 열대과일원, 선인장원 등 이국적인 정취를 풍기는 다양한 식물들을 만나볼 수 있다. 커피 한 잔과 함께 가족, 친구와 함께 걷는다면 멋진 경험이 될 것이다.

가로수는 도심에서 가장 가까이 만날 수 있는 작은 숲으로 녹음을 통해 휴게기능과 아름다움을 제공해 줄 뿐 아니라, 나뭇잎을 통한 흡착으로 미세먼지를 최대 25.6%, 초미세먼지를 40.9% 저감하며, 열섬현상 완화, 대기오염 정화 등 도심에서 없어선 안될 다양한 순기능을 가지고 있다.

대구광역시는 가로변 띠녹지, 중앙분리대 등 다양한 공간에 가로수 식재를 적극 추진하여 녹음이 풍부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그 결과 1990년대 중반 8만 4천여 그루에 불과했던 가로수는 2022년 말 기준 22만 6천 그루까지 늘었다.

올해는 사업비 9.5억 원을 투입한 명품가로숲길 조성사업으로 달구벌대로, 평리로 등 11개 노선에 아교목, 관목, 초화류 등을 식재하여 풍성하고 쾌적한 가로환경을 조성하고 미세먼지와 열섬현상 저감 효과를 높이기 위해 힘쓴다.

또한 사업비 3.5억 원으로 추진하는 가로수 특화거리 조성사업으로 들안로, 수성로 등 20개 노선에 가로수 직각정형식 특화전정을 시행해 아름답고 특색 있는 경관을 제공한다.

최병원 대구광역시 산림녹지과장은 “싱그러운 초록잎과 함께 할 수 있는 대구의 명품 가로수길에서 많은 시민분들이 즐거운 산책을 하시며 소중한 시간을 보내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핫이슈
2023-05-26
조회수 : 조회수 : 2,804
담당부서
산림녹지과
전화번호
053-803-4375
담당자
정재식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