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통찰과 혜안, 대구세계가스총회에서 나온 10대 메시지
핵심키워드는 탄소중립, 에너지 안보, 에너지 전환, 에너지 빈곤 해소
  ‘가스 기반의 지속가능한 미래(A Sustainable Future – Powered by Gas)’를 주제로 열린 제28회 대구 세계가스총회는 전 세계의 중대 현안인 탄소중립 및 에너지 안보를 위한 해법을 모색하는 동시에 에너지 빈곤 해소를 위한 국가 간 협력을 촉구하는 훌륭한 논의의 장이 됐다.

이에, 글로벌 리더들의 기조발표 내용을 10대 메시지로 정리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① 탄소중립을 위해 전 인류가 지금 당장 적극적으로 행동에 나서자!
“어떠한 국가도 혼자서 탄소중립을 달성할 수는 없습니다. 우리에게는 더이상 낭비할 시간이 없습니다.”
24일 첫 번째 연설주자로 나선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기후변화가 많은 자연재해를 초래하고 있다. 탄소배출에 따른 지구 온난화를 늦추기 위해서는 선진국이 주도하고 개발도상국들이 함께 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면서, 전 인류가 지금 당장 적극적으로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② 가스산업 발전을 위해 국가 간 긴밀하게 협조하자!
한국가스공사 채희봉 사장은 가스산업 발전을 위해 에너지 안보와 가격안정화 및 탄소중립의 세 가지 과제 달성을 위한 전략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특히 시장안정을 위해 가격을 정상화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국가 간 긴밀한 협조를 강조했다.

③ CCUS(탄소포집·저장·운반 기술)로 가스산업 발전을 이끌어내자!
엑손모빌의 피터 클라크 부사장은 최근 천연가스 수급 불안으로 화석연료 사용이 급증해 지난 15년간 재생에너지에 쏟은 노력이 물거품이 됐다고 말하며, 석탄에서 천연가스로의 전환을 촉진하기 위해 CCUS(탄소포집, 저장, 운반기술) 기술과 연계한다면 천연가스 산업 발전을 더 빨리 이끌어낼 수 있다고 말했다.

SK E&S 유정준 부회장 역시 실행가능한 에너지원 확보 차원에서 천연가스가 가지고 있는 화석연료로서의 단점을 극복해야 하며, 이를 위해 탄소포집 및 저장(CCUS) 기술혁신이 가장 시급한 과제로, CCUS에 대한 통일된 국제적 기준이 마련된다면 에너지 전환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④ 에너지 전환, 현실적으로 타당한 방법이 필요하다!
텔루리안의 CEO 옥타비오 시모에스는 저개발국가의 경우 화석연료 의존이 높을 수밖에 없으므로, 현실적으로 실현이 가능한 에너지 전환 방안에 대해 선진국과 개도국 모두의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대자동차 김동욱 부사장〉
현대자동차 김동욱 부사장


⑤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그린수소가 핵심요소!
현대자동차 김동욱 부사장은 탄소중립을 위한 3대 전략 중에 ‘깨끗한 모빌리티로의 전환’을 중심으로 발표했다. 김부사장은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그린수소가 핵심요소가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이를 위해서 수소전기 사슬망과 수소충전보 확보가 시급한 과제라고 말했다.

⑥ 탄소배출감소 기술 활용으로 가스의 효용성을 증가시키가!
존 쿤 쉐브론 가스공급 및 트레이딩 사장은 세계 여러 지역에서 CCUS(탄소 포집·저장기술) 기술을 활용해 온실가스 배출 감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탄소배출을 절감하는 기술 활용으로 인해 가스의 효용성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동시에 탄소중립을 위해 탄소 상쇄, 포집 등에 대한 정확한 측정이 매우 중요하며 여러 관련기관이 함께 협조할 것을 강조했다.
 
⑦ 탈탄소화에 투자하자!
스티브 힐 쉘 에너지 부사장은 “가스산업은 현재 탈탄소화, 가격안정, 공급 안정성이라는 여러 가지 도전과제에 직면해 있다”며 “도전을 기회로 만들려면 투자가 동반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탈탄소화에는 많은 비용이 소모되겠지만 장기적으로는 탈탄소화가 우선순위로 부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⑧ 다양한 에너지원을 대안으로 합리적인 방안 마련하자!
JERA의 유키로 카니 사업개발 전무이사는 “가격과 안정적인 공급, 환경문제라는 세 마리 토끼를 잡으려고 하지만 가격 급상승으로 오히려 석탄 사용이 늘어나는 등 과거로 회귀하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며 “다양한 에너지원을 옵션으로 두는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하자”고 주장했다. 또한 아시아 구매자의 경우 새로운 계약 방법이 필요하다며 ‘공동구매’라는 대안으로 안정성을 확보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⑨ 온실가스 우리가 책임지고 감축에 기여하자!
오만 LNG의 CEO 하메드 알 나마니는 “시장이 불안정하더라도 투자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하며 “온실가스 감축에 대해 책임을 지고 투자를 지속하고, 수요를 충족시키면서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투자에 대한 로드맵을 만들어서 온실가스를 줄이는 방안을 마련해야 하며, 기술개발을 통해 가능할 것이라 주장했다. 또한 에너지 전환, 특히 수소 변환에 있어 여러 에너지 생산 기업의 협업을 강조했다.

⑩ 에너지 빈곤국 국민들의 삶을 개선하는 데 비용을 사용하자!
제임스 라칼 세계 LPG 협회장은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많은 선진국들이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데 그 많은 비용 중 일부를 에너지 빈곤국 국민들의 삶을 개선하는 데 사용한다면 국민들의 삶뿐만 아니라 환경도 나아질 것이며, 이산화탄소에는 국경이 없기 때문에 전 세계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핫이슈
2022-05-27
조회수 : 조회수 : 347
담당부서
세계가스총회지원단
전화번호
053-803-5935
담당자
민지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