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폐기되는 섬유소재를 변화시키는 작은 관심 새활용(업사이클) 브랜드가 한 곳에
새활용 브랜드 전시 5.14.(토) ~ 6.19.(일) 펙스코몰에서 개최
  대구 펙스코(FXCO)는 새활용(업사이클) 디자인 브랜드를 소개하는 ‘리메이커스(Re: Makers)’ 전시행사를 5월 14일부터 6월 19일까지 펙스코몰(북구 엑스코로 3) 전시공간 ‘컬러풀 엑스(Colorful X)’에서 개최한다.

리메이커스 포스터


새활용(업사이클)은 쓸모를 다해 버려지는 소재나 제품에 기능과 미적 요소를 더해 새로운 가치를 담아 새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으로 재활용의 차원을 넘어 환경을 살리는 문화이자 운동이다.

주관사인 펙스코사업단은 지속가능한 패션을 대중화하는 데 기여하고자 두 번째 전시회를 기획한 것으로, 작년 11월 컬러풀 엑스에서 개최된 첫 전시는 패션브랜드 ‘슬로우무브’ 브랜드와 계명대학교 패션디자인학과·산업디자인학과가 함께 지속 가능한 패션을 아트작품으로 제안했다.

펙스코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행보인 ‘리메이커스’ 전시는 섬유자원을 창조적으로 재해석하고 재활용한 업사이클 디자인 제품을 한 곳에 모아 대구시민이 함께 생각하고 공유하는 업사이클링 페스티벌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참여하는 브랜드는 30개 내외로 일상에서 흔히 접하는 데님, 가죽, 면 종류의 섬유 외에 패러글라이딩, 커피자루, 현수막, 웨딩드레스 등 독특한 폐원단을 새활용한 제품을 선보이며 이들은 현재 온·오프라인에서 활발히 판매 중이다. 이 외에 폐타이어, 폐플라스틱, 장난감 등 기타 자원을 신발, 액세서리, 생활용품으로 새활용한 브랜드도 소개한다.

전시장 1층은 업사이클 편집숍과 체험 공간으로 구성해 제품 소개·판매와 함께 매주 주말에는 업사이클 제품을 직접 만들어보는 클래스를 운영할 예정으로 6월 12일까지 계속된다.

전시장 2층은 업사이클링의 개념과 트렌드를 설명하고 전시관과 업사이클 메이커들을 더 깊이 있게 만나볼 수 있는 브랜드관으로 구성되며 전시장 곳곳에서는 업사이클 아트작품도 전시될 예정이다.

또한, ㈜모라비안앤코 펙스코사업단(단장 신경종)과 (사)한국업사이클디자인협회(회장 김미경)는 지난 4월 18일까지 ‘업사이클링 제품디자인 공모전’을 실시하고 최종 우수작은 ‘리메이커스’ 전시 공간에 공개할 예정이다.

천종관 대구시 섬유패션과장은 “일상에서 쉽게 버려지는 물건을 새로운 존재로 탄생시키는 메이커스를 통해 자원활용의 무한한 세계를 경험해보기를 바라며, 유치원, 초중고 학교 등 효율적인 실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많은 참여와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핫이슈
2022-05-12
조회수 : 조회수 : 531
담당부서
섬유패션과
전화번호
053-803-3351
담당자
권미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