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행복페이’는 오늘도 진화중!!
‘대구행복페이’를 ‘삼성페이앱’에 탑재해 이용자의 결제 편의 증진
  대구시는 3월 17일부터 실물카드 없이 스마트폰만으로 삼성페이를 통해 결제가 가능한 ‘대구행복페이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를 시작한다.

〈대구행복페이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대구행복페이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앞서 시는 지난해 11월 1일 삼성전자(주)와 ‘대구행복페이 모바일 간편결제 도입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협약 이후 시는 대구행복페이-삼성페이 연계결제 기술 개발과 운영 테스트 등을 진행해왔다.

오는 3월 17일부터 대구행복페이 사용자들은 실물카드를 들고 다닐 필요가 없다. 삼성페이 앱에 대구행복페이 카드를 등록하고 스마트폰을 카드결제 단말기에 터치하는 방식으로 손쉽게 결제가 가능하다. 다만 삼성페이가 탑재된 스마트폰 사용자만 이용이 가능하다.

2020년 6월 출시 이후 시행 3년 차에 접어든 대구행복페이는 충전 시 10% 할인 혜택에 힘입어, 2020년 3천억 원에서 2021년 1조430억 원의 판매 규모로 급성장했으며,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해왔다.

올해는 1조1천억 원을 발행하며, 연매출 10억 원 이하 가맹점에 대해 대구행복페이 결제 시 부과되는 카드결제 수수료 최대 1%를 전액 지원하여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해에 이어 대구형 배달앱 ‘대구로’와 연계하여 ‘대구행복페이’로 주문 시 5% 추가 할인해주는 혜택을 3월부터 제공 중이다.

이용자 편의성도 꾸준히 향상돼왔다. 지난해 11월 대구행복페이 전용 모바일앱 ‘아이엠샵(IM#)’을 전면 개편하여, 승인내역 푸쉬(PUSH) 알림을 무료 서비스로 제공하고, QR방식의 모바일 결제도 도입했다.

또한, 매월 초 앱에서 대구행복페이 충전 이용고객들이 순간적으로 급증하여 불편이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고자 ‘거래량 제어 솔루션’을 도입하여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시스템을 통해 이용고객들은 앱 충전대기 인원이 얼마나 되는지 눈으로 확인할 수 있고, 서비스 대기시간을 단축하여 효율적인 충전 및 조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시행 3년 차를 맞고 있는 대구행복페이는 편의성 개선뿐 아니라 다양한 시 지원정책과도 연계하여 그 활용 범위를 확장하고 있다.

대구시는 출산 가정에 건강관리사를 파견하여 회복을 도와주는 ‘대구형 산모건강관리사 파견사업’과 대구시로 전입한 타지역 출신 대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지역정착을 돕기 위해 지급되는 ‘대구 전입대학생 정착지원금’ 등 다양한 시 지원금을 대구행복페이로 지급한다.

이외에도 대구시는 현금 여유가 있는 특정 계층뿐 아니라 취약계층을 포함한 다양한 사람들이 대구행복페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 사업들을 발굴해 갈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폰으로도 대구행복페이를 사용할 수 있게 해달라는 시민 제안에 따라 대중적 선호도가 높은 삼성페이를 모바일 간편결제 방식으로 채택했다”면서 “대구행복페이의 혜택을 대구시민들이 편리하게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핫이슈
2022-03-15
조회수 : 조회수 : 5,518
담당부서
경제정책과
전화번호
053-803-3403
담당자
최혜련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