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시, 위기가구 적극 발굴 어려운 이웃 보듬는다
겨울철 복지 위기가구 집중발굴·지원(’21.11.~’22.2.28.)기간 운영
  대구시는 취약계층의 생활이 더 어려워질 수 있는 겨울철을 맞아 구·군, 읍·면·동, 민간기관과 함께 실직, 한파, 주거 취약 등으로 실제로 생계 곤란 또는 보호가 필요한 위기가구를 찾아서, 위기를 이겨내고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복지 사각지대 발굴시스템 홍보포스터


2015년 단전, 단수 등 빅데이터에 기반한 ‘복지 사각지대 발굴시스템’이 구축된 이후 매년 6회씩 상시 발굴·지원해 왔고, 한파와 무더위로 취약계층의 생활 위협이 증가하는 시기는 위기가구를 집중적으로 발굴, 취약계층이 위기 속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

특히 이번 발굴 기간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민생 피해와 계절적인 요인으로 보호가 필요한 주거 취약, 저소득 장애인 등 고위험 위기가구 등을 꼼꼼히 살피고, 복지 사각지대 발굴시스템에서 제공하는 단전, 단수 등 위기 징후가 중복적으로 포착된 겨울철 고위험군(약 6,380명) 사례를 중점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다.

읍면동 찾아가는 보건복지팀(141개), 명예 사회복지공무원(1만1천여 명) 등 지역사회의 인적 안전망을 가동해 복지 사각지대의 위기가구를 발굴하고 생활 안정 지원, 한파 취약계층 보호, 사회안전망으로의 진입을 지원해 더 심각한 위기 발생을 사전 예방한다.

민·관 협력으로 발견한 위기가구는 읍·면·동에서 복지상담을 통해 기준중위소득에 따라 먼저 기초생활보장, 차상위, 긴급복지 등 공적 서비스를 지원하고, 제도권 밖의 대상자는 고용복지센터의 취업 지원,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의 정책 서민금융 지원, 기타 민간서비스 자원 등을 연계해 지원한다.

박재홍 대구시 복지국장은 “대구시는 평소에도 어려운 이웃을 찾아가고 복지 사각지대 해소 노력을 해 왔지만, 특히 겨울철은 계절형 실업, 한파, 대외활동 감소 등으로 취약계층의 생활 여건이 나빠지기 쉬워 복지 위기가구 집중발굴 기간(11월~’22년 2월)을 운영해 적극적으로 위기가구를 보듬고자 한다”며, “일반 시민들께서도 주변을 조금만 더 살펴서 도움이 필요해 보이는 이웃을 발견하거나 도움이 필요하시면 달구벌콜센터(☎120), 보건복지상담센터(☎129), 가까운 읍면동에 알려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핫이슈
2021-11-22
조회수 : 조회수 : 3,656
담당부서
희망복지과
전화번호
053-803-6932
담당자
이수민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