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탄소중립 실천, 2021 지구의 날 기념 ‘대구시민생명축제’
‘시민 중심, 탄소 중립’ 실천 운동 51일간(4.16. ~ 6. 5.)의 여정
  대구시는 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회장 정현수)와 2021지구의날대구위원회가 공동 주관하는 2021 지구의 날 기념 ‘대구시민생명축제’를 지역의 100여 개 기관·단체 및 시민과 함께 On-Line과 Off-Line 방식으로 51일간(4. 16.~6. 5.)의 여정으로 대구시 전역에서 개최한다.

2021 지구의 날 기념 대구시민생명축제 홍보포스터


지구의 날 51주년을 맞아 대구시 전역과 온라인에서 ‘시민중심, 탄소중립’을 주제로 펼쳐지는 다채로운 이벤트와 체험프로그램이 51일간의 여정(4.16 ~ 6.5)으로 시작된다. 그간 지구의 날 행사는 반월당에서 대구역으로 이어지는 대중교통전용지구 차량진입통제를 통해 환경단체 주도로 이루어졌으나, 올해 행사는 코로나19의 한계를 넘어 On-Line 분산형 행사로 시민들의 실질적 참여와 실천을 유도하는 비대면 시민참여형 행사로 개최된다.

대구시민생명축제 기간 중 지구의 날 기념식은 4월 16일 10시 30분부터 동대구역 광장에서 대구탄소중립시민추진단 발대식과 걷기, 자전거, 자원순환, 에너지, 먹거리 등 5개 분야 시민대표 선언으로 시작한다. 이어 2019년 베를린, 2020년 뉴욕 다음으로 도시 단위로는 전 세계 세 번째이자 전국 최초로 설치한 기후시계 제막식을 통해 시민들과 대구를 방문하는 국내외 방문객들에게 ‘기후위기와 탄소중립’에 대한 의식을 제고하고 탄소중립 실천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기후시계(Climate Clock)’는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1.5℃ 이내로 억제하기 위해 배출 가능한 이산화탄소 잔여총량(탄소예산)을 시간으로 변환해 시계에 표출한 것으로 세계인들에게 탄소중립 기후행동을 촉구하기 위해 설치되었다. 웹사이트(Climateclock.world)에서 지구온난화 한계치까지 남아있는 시간을 실시간으로 제공하며, 2021년 4월 22일 현재 6년 262일이 남아있음을 보여준다.

또한, 대구시민생명축제(4. 16. ~ 6. 5.) 기간 중 다채로운 행사를 준비했다. 주제 프로그램인 탄소중립 시민행동(탄소중립, 51일간의 여정)과 시민참여 프로그램, 전시 프로그램이 이루어지며, 부대행사로 RE100*시민클럽 발족식과 대구시민 햇빛발전소 6호기 준공식도 함께 이루어진다.
  * RE100(Renewable Energy 100% :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캠페인

주제 프로그램인 ‘탄소중립 챌린지 51’은 걷기, 자전거, 에너지전환, 자원순환, 먹거리 5대 분야에서 51일 동안 시민들의 탄소중립 실천을 유도한다. 걷기는 대구올레, 자전거는 에코바이크 휴대폰 앱을 다운 받아 참여할 수 있다. 에너지전환은 에너지절약과 재생에너지 보급 참여, 자원순환은 폐기물 줄이기와 일회용 플라스틱 안 쓰기, 먹거리는 채식하기와 지역 먹거리 이용 등의 실천을 SNS와 웹페이지를 통해 인증하고 참여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시민참여 문화행사로는 SDGs*대구북클럽 프로그램이 운영되며, 탄소중립과 직접적 연관성이 있는 국가지속가능발전목표 17개 과제 중 7번(에너지의 친환경적 생산과 소비) 13번(기후변화 대응) 관련 도서를 읽고 시민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눌 계획이다.
  * SDGs(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 지속가능 개발 목표

대구 기후위기 환경영화제는 기후위기와 지속가능발전에 관한 다섯 편의 영화를 감상하고 시민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며,생소하고 어려운 탄소중립에 대해 시민들이 고민해 보고 대화를 나눌 수 있는 모임인 ‘탄소중립3355’도 운영한다. 탄소중립 문화공연 행사는 5월 마지막 주 문화가 있는 주간 환경을 주제로 다양한 공연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탄소중립·SDGs 정책포럼은 탄소중립과 SDGs 이행을 위한 다양한 정책에 대해 논의하고 대구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제안할 계획이다. 생태교통과 지역뉴딜을 주제로 두 차례 세미나를 개최했고, 탄소중립과 사회적 경제, 탄소중립 시민참여 방안, 지역에너지전환과 재생에너지 보급, 자전거 이용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정책포럼이 열린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기후변화 적응과 탄소중립은 인류생존에 필수적인 요소이며, 경제, 사회, 환경의 조화와 균형을 통해 기후위기로부터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최우선 과제”라며, “지구의 날 기념 ‘대구시민생명축제’에 많은 시민들의 참여와 실천으로 기후위기를 함께 해결해 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핫이슈
2021-04-15
조회수 : 조회수 : 391
담당부서
환경정책과
전화번호
053-803-4184
담당자
김귀정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