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2020년 대구 시정, 시민 64.6%가 긍정 평가
79.5%가 2020년 대구시 코로나19 방역대책이 잘됐다고 응답
  대구시는 오는 2월 18일 대구지역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1년을 맞아 지난 1년간의 대구시 코로나19 방역대책과 2020년 주요시책 및 2021년 역점시책 등에 관한 시민들의 의견을 조사했다.

대구시가 ㈜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한 이번 조사는 성·연령·지역별로 비례 할당 후 무작위 추출된 대구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월 28일부터 2월 3일까지 진행됐다. 조사 결과 2020년 대구시 시정운영에 대해 응답자의 64.6%가 긍정으로 평가해 부정평가 35.4% 보다 29.2%p 높게 조사됐다.

2020년 대구시가 추진한 여러 시책 중 가장 잘했다고 생각하는 시책(복수 응답)으로 응답자의 56.5%가 ‘세계최초 생활치료센터 운영 등 대구형 코로나19 방역’을, 37.9%가 ‘대구도시철도 엑스코선 건설 예비타당성 통과’를 꼽았다.

지난 1년간 대구시의 코로나19 방역 대책 및 정책에 대해서는 ‘잘했다’는 긍정 평가가 응답자의 79.5%로 부정평가 16.9% 보다 62.6%p 높게 나타났다.

대구시 코로나19 방역 대책 중 가장 잘한 분야로는 ‘마스크 쓰GO 운동 등 시민 자발적 참여 유도’라고 응답자의 63.0%가 평가했다.

많은 시민들이 잘 지키고 있는 개인 생활방역수칙 중 그동안 제일 실천하기 어려웠던 분야가 무엇인지 물어본 결과, ‘집회·모임·회식 자제하기’(31.8%)와 ‘사람과 사람 사이, 두 팔 간격 건강 거리두기’(29.3%) 등 순으로 나타났다. 이례적으로 20대는 ‘마스크 착용 생활화’를 제일 실천하기 어려운 분야로 선택했다.

아울러, 올 한해 대구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복수 응답)은 ‘민생경제 도약을 위한 회복탄력성 제고’ 50.0%, ‘일상회복을 위한 대구방역체계 강화’ 40.2%, ‘사람을 키우는 인재 도시 대구 조성’ 37.2% 순으로 조사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 1년을 맞이하며 그동안 솔선수범해 방역의 모범이 되어주신 시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2021년 시정 추진 방향으로 밝힌 핵심과제에 시민들의 관심도를 정책에 잘 반영해서 일상회복과 경제도약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핫이슈
2021-02-08
조회수 : 조회수 : 2,636
담당부서
평가담당관
전화번호
053-803-2422
담당자
이준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