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제6회 국제 무한상상 생활발명 경진대회 성황리에 끝나
대회 대상은 대구유가초등학교 블랙아이스팀 수상
  국립대구과학관이 주최 및 주관하고 대구광역시‧대구광역시교육청‧경상북도교육청이 후원하는 ‘제6회 국제 무한상상 생활발명 경진대회’가 성황리에 끝났다.

〈제6회 국제 무한상상 생활발명 경진대회〉
제6회 국제 무한상상 생활발명 경진대회


이번 대회의 주제는 ‘지구 환경을 지킬 수 있는 생활 발명품 만들기’였다. 국내 팀 9팀, 해외 팀 9팀 등 총 18개 팀 54명의 학생들이 환경지킴이 발명품을 만들기 위해 1박 2일 동안 국립대구과학관에서 머리를 맞대고 고민하며 각자가 속한 팀의 발명품을 열심히 만들어냈다.

본선 대회는 △환경지킴이 발명품 아이디어 수립 △환경지킴이 발명품 제작 △제작물 발표순으로 진행되었다. 금년도 경진대회의 세부 미션은 ‘실생활에서 만들 수 있는 환경지킴이 발명품 제작’이었다.

이에 본선 진출 팀들은 미션 과제를 구현하기 위해 자신들이 평소에 생각해 왔던 아이디어들을 팀원들과 교류하고 소통하며 조금씩 발명품 제작 방향을 구체화시켰다. 발명품 제작 방향을 확정한 이후 팀들은 과학관에서 제공한 각종 재료들을 가지고 환경지킴이 발명품 제작에 착수했고 환경지킴이 발명품을 구현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각종 센터와 모터로 표현하여 자신들만의 개성 있는 환경지킴이 발명품을 완성시켜 나갔다.

인공지능을 이용해 인화성 물질을 자동으로 탐지하여 수거하는 수거함, 몽골의 드넓은 초원에서 우기 시 물을 모았다가 건기 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저수 장치, 수력․풍력․태양력을 활용해 탄소 방출을 줄이는 도시, 점점 심각해지는 해양 오염을 막기 위한 해양 쓰레기 수거 로봇 등 지구 환경을 지키기 위한 다양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들이 쏟아져 나왔다.

참가팀들은 1박 2일이라는 주어진 대회 기간 동안 열정을 쏟았지만 이는 자신들이 기획한 아이디어를 온전히 구현하기에 다소 빠듯한 시간이었다. 몇몇 학생들은 밤늦게까지 발명품 구현에 몰두하면서 끝내 자신들의 생각을 발명품으로 구체화시키는 데 성공했다. 이렇듯 이번 대회를 통해 학생들은 자신들의 머릿속 아이디어를 실제로 구현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여러 어려움들을 스스로 해결해 내는 값진 경험을 얻을 수 있었다.

최종 수상자는 아이디어 구상과 발명품 제작 및 발표 내용을 종합하여 총 9팀이 선정되었으며, 수상자는 다음과 같다. △대상 블랙아이스(대구유가초등학교) △최우수상 力旺战队(중국), Infinity(몽골) △우수상 A.C.T.(대신고등학교), EGO(동지여자고등학교) △장려상 유소(경북기계공고), PA-1(명진고등학교), A Green Future(몽골), 希望之星(중국)

본 대회 운영 관계자는 “국제 무한상상 생활발명 경진대회에서는 참가자들이 자신들이 제안한 아이디어를 시제품 제작을 통해 표현하기까지의 과정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며, 이번 대회는 위기에 처해 있는 우리 지구 환경을 지킬 수 있는 과학기술의 중요성을 학생들에게 일깨워 주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의) 교육연구실 강형구 선임연구원, 053-670-6233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3-11-15
조회수 : 조회수 : 93
담당부서
국립대구과학관
전화번호
053-670-6233
담당자
강형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