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올해 상반기 대구방짜유기박물관, 78점 유물 기증받아
나만의 추억이 모두의 추억으로
  대구문화예술진흥원(원장 김정길) 박물관운영본부(본부장 신형석) 소속 대구방짜유기박물관은 2023년 상반기에 유기 제기 등 유물 78점을 기증받았다.

류명숙 씨는 유기 제기와 식기 등 67점을 기증했으며, 장진필 씨는 장복상 작가의 촛대 등 11점을 기증했다. 류명숙 씨는 친정에서 사용했던 유기그릇을 기증했는데, 일부는 일제강점기 때 공출을 피해 산에 묻어둬서 살아남은 놋그릇이라고 한다. 류명숙 씨는 “내가 가지고 있으면 혼자만의 추억일 뿐이지만 방짜유기박물관에 기증하면 다수에게 추억의 시간을 공유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 같아 기증하게 됐다”고 말했다.

류명숙 기증 - 유기 식기
▲ 류명숙 기증 - 유기 식기


장진필 씨는 원로 작가의 공예품과 선친이 사용하던 가죽가방 등을 기증했다. 장진필 씨는 그동안 대구근대역사관, 대구미술관, 서울시립박물관 등에 자료를 기증해 왔다. “개인이 보관하기에 세월이 흐르면 잊히고 유물이 어디론가 사라질 텐데 박물관에 기증되면 영구 보관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좋은 작품을 관람할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 같아 기증하게 됐다”고 말했다.

장진필 기증 - 일제강점기 가죽가방
▲ 장진필 기증 - 일제강점기 가죽가방


신형석 대구문화예술진흥원 박물관운영본부장은 “기증을 통해 유물은 영구 보전되고 시민과 그 가치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는데, 기증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 그 고귀한 뜻을 잘 살려 기증유물 전시 등 기증자 예우에 많은 정성을 쏟을 계획이다. 유물 기증을 희망하시는 분들은 언제든지 연락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팔공산 기슭에 자리한 대구방짜유기박물관에서는 올해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을 기념해 7월 6일부터 ‘팔공산에 남겨진 태조 왕건’ 작은 전시를 개최하고 있으며, 7월 21일부터 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팔공산을 기억하고 기록하다’ 기획전시를 개최하고 있다.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3-07-27
조회수 : 조회수 : 130
담당부서
대구문화예술진흥원
전화번호
053-606-6172
담당자
이영주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