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시, 지역 인문계열 대졸자의 일자리 미스매칭 문제해결 나선다!
지역대학 인문계열 취업률 최저(38.8%) 수준, 지역산업 수요대비 미스매칭 심각
  대구시는 지역 대졸자의 심각한 취업난을 해결하기 위하여 지역 대학 일자리플러스센터와 함께 ‘대학 취업역량강화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지역 대졸자의 취업과 지역 정착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대졸자 취업활성화 협의체 구성 및 공유회〉
대졸자 취업활성화 협의체 구성 및 공유회


대구시가 지난해 실시한 ‘대구 인문계열 대졸자의 취업활성화 방안 연구’에 따르면, 대구시의 4년제 대졸자 취업률은 전국 평균 대비 8%나 낮아 인력수급 미스매치가 심각하고, 인문계열 졸업자 취업률은 최저(38.8%) 수준이다. 이는 대졸 청년이 지역을 떠나는 주원인으로 여겨지는 상황이다.

특히, 지역 노동시장은 인문계열 대졸자에 적합한 일자리가 부족해, 취업률 제고를 위해서는 재학 단계에서부터 다양한 일 경험과 산업맞춤형 전환교육 기회 확대 등 재학생에 대한 정책 집중, 지역 대졸자 인력수급 미스매치 해소를 위한 통합거버넌스 구축 등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이에, 대구시는 3월 30일(목)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지역 4개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팀장들과 대구시청 내 6개 인력양성업무부서 팀장들이 모여 연구수행자인 경북연구원 김세나 연구위원의 연구결과를 듣고, 지역 대졸자 취업활성화를 위한 의견을 개진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구시에서는 이번 발표·공유회를 계기로 ‘대학 취업역량 강화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7월부터 상시 운영해, 지역 대학생들의 취업과 창업 역량 강화를 위한 정책 지향점을 공유하고 지역실정을 반영한 맞춤형 사업 발굴과 역할분담 등 공동의 목표를 위해 함께 힘쓸 예정이다.

협의체 구성원은 계명대학교, 영남이공대학교, 영진전문대학교, 계명문화대학교 등 4개 대학의 일자리플러스센터 팀장과 대구시 일자리노동정책과, 청년정책과, 혁신성장정책관, 창업진흥과, 벤처혁신과 등 인력양성사업 관련 6개 부서의 담당팀장이다. 협의체를 구성하는 관련 기관과 시청부서는 고용시장과 지역 실정 변화에 따라 확대·변경할 계획이다.

안중곤 대구시 경제국장은 “이번 연구결과 발표회를 통해 지역 대졸자 취업난의 심각성을 대구시와 대학 일자리센터가 공유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라며, “앞으로도 실무협의체를 통해 유관기관과 협력을 강화해 우리 지역 대졸 청년들이 지역에 안정적으로 취업하여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3-03-30
조회수 : 조회수 : 193
담당부서
일자리노동정책과
전화번호
053-803-6733
담당자
장기영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