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영·호남 시도지사, 상생 협력 위해 한자리에 모여
‘제17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 울산 롯데호텔에서 개최
  대구시를 비롯해 영·호남 8개 시도지사(부산, 광주, 울산, 전북, 전남, 경북, 경남)가 민선 8기 처음으로 화합과 교류를 통한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3월 23일(목) 울산에서 ‘제17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를 가진다.

이날 회의는 동서화합을 목적으로 설립되어 운영하고 있는 (재)동서화합협력재단 운영현황 보고, 지방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공동협력과제 안건 심의·의결 및 성명서 발표, 차기 협의회 의장 선출 순으로 진행된다.

영·호남 시도지사 8명은 수도권 집중화에 대응해 대한민국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열기 위한 지방분권과 균형발전 공동협력 과제 8건과, 영·호남 광역철도망 및 도로망 구축 등 지역 균형발전 건의과제 12건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시·도별 주요행사 13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시·도 간 상호지원과 참여를 요청한다.

대구시는 지방정부 자치권의 핵심요소이자 지방분권의 중요한 과제인‘자치조직권 강화’를 안건으로 제안해 지역특성 및 다양한 행정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자율적 조직구성 권한의 지방 이양 필요성을 강조하고, 영·호남 광역 경제공동체 형성을 앞당길 ‘신공항~대구 고속철도 건설’ · ‘달빛고속철도 조기 건설’ · ‘대구산업선 철도 창원 연장’ 등 광역교통망 구축에 관한 협력을 요청한다. 그 밖에 ‘도시융합특구 특별법 제정’과 ‘출산장려금 국가지원사업 전환 건의’ 등의 안건도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2038 하계아시안게임 대구·광주 공동유치’를 위해 힘을 보태고 ‘2023 대구치맥페스티벌’의 전국적인 관광 유치를 위해 시·도 간 참여와 홍보를 협조 요청할 계획이다.

회의에 참석하는 김종한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가 영·호남의 발전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상생협력을 더욱 견고히 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지자체 간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진정한 지방시대를 열어갈 수 있도록 대구시도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3-03-22
조회수 : 조회수 : 177
담당부서
광역협력담당관
전화번호
053-803-2665
담당자
안나영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