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 작고작가의 작품으로 느껴보는 예술적 울림
11.17.(목) ~ 12. 17.(토) / 대구문화예술회관 1~4전시실
  대구문화예술회관은 11월 17일부터 12월 17일까지 대구미술사 정립에 영향을 준 작고작가 10인을 재조명하는 전시 《2022 작고작가전 : 고요한 울림》을 개최한다.

2022 작고작가전 : 고요한 울림 포스터


□ 《2022 작고작가전 : 고요한 울림》은 대구 지역을 기반으로 독창적인 예술세계를 구축한 작고작가 10인(김기동, 김수명, 문곤, 박무웅, 박종갑, 신석필, 이묘춘, 이정희, 이향미, 정일)의 작품 50여 점을 선보인다.

□ 이번 전시는 대구문화예술회관 소장작품을 중심으로 1910~40년대 출생의 작고작가 10인을 통해 일제강점기, 한국전쟁 등 시대적 혼란과 서양화 도입 후 여러 양식의 과도기 속에서 지역 화단의 다양성을 모색한 작가들을 소개한다.

□ 김수명(1919-1983)은 이인성을 비롯한 대구 서양화가의 향토적 표현기법에 영향을 받았으며, 어려운 시대적 상황을 내면으로 성찰한 작가이다. 신석필(1920-2017)은 한국전쟁 이후 대구에 정착하여 고향에 대한 그리움과 향수를 단순화된 형태와 분할된 화면으로 표현하였다. 이경희(1925-2019)는 국내 대표적인 수채화가로 사생에 근거한 속도감 있는 필치와 표현주의적 색채, 대담한 구도를 통해 현장감 넘치는 화면을 담았다.

□ 김기동(1937-?)은 기성 화단의 권위주의에 반대하고 규격화된 조형언어를 거부하며 박무웅(1945-1997)은 대구 구상미술계에서 시골의 풍물과 인물 등 토속적인 주제를 자신만의 미감으로 향토성 짙게 표현하였다. 박종갑(1947-2006)은 대구 미술계에서 본격적으로 추상운동을 확산시킨 ‘신조회’의 창립 회원으로, 색과 질감을 통해 비구상적인 화면을 구사하였다. 이묘춘(1942-1997)은 한국 현대미술의 전환점인 ‘대구현대미술제’를 주최한 작가 중 한 명이며, 여백이 드러난 화면에 실제 파리떼가 앉아 있는 듯한 극사실적이고 세밀한 작업을 하였다. 이향미(1948-2007)는 색의 흘림, 반복 등을 통해 색 자체가 가지고 있는 물성을 실험하였다.

□ 이번 전시는 작고한 이후 자주 만나볼 수 없었던 작가들도 함께하여 의미가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대구미술의 흐름 속에서 기억해야 할 작가들을 되짚어보고, 이들이 남긴 예술적 울림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 전시 관람은 별도의 예약과 관람료 없이 월요일을 제외한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능하다.

□ 관련문의 : 053-606-6139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2-11-16
조회수 : 조회수 : 82
담당부서
대구문화예술회관
전화번호
053-606-6139
담당자
하지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