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소방, 대형판매시설 43곳 긴급 화재안전조사
대전 아웃렛 화재 계기 10. 14.(금)까지 백화점·아웃렛 등 실태 조사
  대구소방안전본부(본부장 정남구)는 10월 14일(금)까지 백화점·아웃렛·대형할인점 등 대형판매시설 43개소에 대해 소방, 건축, 전기, 가스 등 유관기관 합동소방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유관기관 합동소방점검〉
유관기관 합동소방점검


대구소방은 지난달 27일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웃렛 화재로 7명이 숨진 사고의 재발 방지 차원에서 연면적 1만 5천㎡ 이상 특급·1급 대상뿐 아니라 면적이 작은 백화점, 아웃렛, 대형 할인점도 전수조사를 통해 실태를 파악할 계획이다.

이번 화재안전조사에서는 ▲ 지하 화물 하역장 주변 가연물 등 적치 상태 및 피난 장애 여부 ▲ 소방·피난·방화시설 및 방화구획 유지·관리 실태 ▲ 소방안전관리자의 업무 수행 적정성 여부 ▲ 근무자 등에 대한 소방훈련·교육 실시 여부 ▲ 피난 시설의 위치, 피난경로 또는 대피요령 안내 적절성 등을 확인하고 위법 사항 발견 시 엄중 조치할 예정이다.

또한, 정남구 대구소방안전본부장이 4일(화) 오후 홈플러스 수성점과 현대시티아웃렛을 찾아 화재안전 지도에 나서는 등 소방관서장 주도로 화재안전지도를 통해 관계자의 경각심 고취와 재난 발생 시 대응력을 높일 계획이다.

정남구 대구소방안전본부장은 “건축물의 대형화·고층화·복합화로 재난이 발생하면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관계자와 건물 이용자 모두의 안전의식을 높이고, 지속적인 교육·훈련을 통해 재난 예방에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2-10-05
조회수 : 조회수 : 52
담당부서
대구소방안전본부
전화번호
053-350-4036
담당자
김용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