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D is Different – 존 케이지를 위하여(Stage for Cage)
2022.9.16.(금) 19:30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 전석 만원
  대구콘서트하우스는 오는 16일(금) 오후 7시 30분 그랜드홀에서 ‘D is Different’ 시리즈 ‘존 케이지를 위하여(Stage for Cage)’ 공연을 개최한다. 현대음악을 탐구하고 작곡가들을 조명하며 차별성을 가지는 시리즈의 이번 공연은 20세기 미국의 현대음악 작곡가 존 케이지의 탄생 110주년을 맞아 그의 작품만으로 구성되었으며, 그랜드홀 무대 위에서 관객들과 퍼포먼스를 꾸민다.

D is Different – 존 케이지를 위하여 포스터


대구콘서트하우스는 클래식 음악 전용 공연장으로서 시대별 클래식 음악부터 현대음악까지 아우르며 음악의 폭을 넓혀 대구 시민들을 만난다. 현대음악을 탐구하고 다양한 현대음악 작곡가들을 조명하는 시리즈인 ‘D is Different’를 통해 다채로운 음악들을 소개한다.

20세기 현대음악 작곡가 존 케이지(1912-1992)는 우리 시대의 가장 가까이 존재하며 가장 낯선 음악적 시도를 통해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킨 작곡가이다. 기존의 틀에서 벗어난 우연성 음악의 대표적인 작곡가 존 케이지는 무대 위에서 정형적 연주만 하는 것이 아닌, 물이 끓는 소리, 컵에 얼음 담는 소리, 조작된 피아노를 치는 소리 등 다양한 소리와 음향 실험을 통해 음악작품을 만들었다.

그의 탄생 110주년과 서거 30주년을 맞이해 열리는 이번 공연은 그가 남긴 작품만으로 무대를 구성한다. 관객들이 객석이 아닌 무대 위에서 존 케이지의 음악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이 특히 주목할 만한 점이다. 다양한 소리와 퍼포먼스로 이루어진 곡, 연주와 무용이 어우러진 무대 등 쉽게 접하지 못했던 음악들을 느끼고 체험할 수 있다. 오직 쉼표와 지속시간만 표시된 그의 가장 유명한 작품, ‘4분 33초’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공연에는 작곡가 권은실이 예술감독을 맡았고, 김지혜·이강원·송정민(바이올린), 박소연(비올라), 이언(첼로), 김보혜·박효신(타악기), 이다영(피아노)의 연주와 이희주(퍼포먼스), 서희재(무용) 등 대구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아티스트들이 무대를 준비한다.

본 공연은 대구콘서트하우스 홈페이지(concerthouse.daegu.go.kr)와 인터파크 티켓(ticket.interpark.com, 1661-2431)에서 예매할 수 있다.

문의 053-250-1400(ARS 1번)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2-09-14
조회수 : 조회수 : 91
담당부서
대구콘서트하우스
전화번호
053-250-1434
담당자
이예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