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케이메디허브,산업부 과제 선정
재단 및 참여병원의 인프라를 활용한 국산의료기기 제품화를 위한 기업지원
□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양진영)는 “2022년 산업부 병원-기업 협력 공동사업화기반 수요연계형 기술개발”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되어 다고 밝혔다.

〈케이메디허브〉
케이메디허브


  ○ 본 사업은 재단의 인프라와 병원내 의료인과 연계하여 시제품제작, 시험평가 등의 기술지원부터 임상컨설팅, 사용적합성 평가를 연계하여 국산 의료기기 제품의 인허가 및 보험등제 통한 시장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 케이메디허브가 과제를 주관하며 고려대학교 안암병원과 한국스마트헬스케어협회가 공동협력기관으로 참여하여, 기업이 제품화에 필요한 공백기술 지원, 제품화 단계의 인허가 및 임상시험 등의 컨설팅을 연계 지원할 예정이다.

□ 케이메디허브는 의료기기 기업이 제품화에 필요한 공백기술 및 시제품 제작부터 인허가를 위한 시험검사, 컨설팅 등을 통해 시장진출 단계의 애로사항을 해소해주고 있다.

  ○ 이번 과제의는 1단계 제품화 지원 대상사업으로는 세신정밀과 우스타가 각각 참여기업으로 선정되어 케이메디허브와 함께 공동연구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 1단계 사업은 22년부터 24년까지 3년간 지원될 예정이며, 지원과제의 최종목표는 개발제품의 식약처 품목허가 획득 및 보험등재 신청까지이다.

  ○ 3년이라는 짧은 시간동안 제품의 개발에서 식약처 품목허가 획득 및 보험등재 신청까지 진행하기 위해서 참여기관과 기업의 제품화 역량이 집결될 수 있도록 케이메디허브가 협력의 구심적 역할을 담당하여 성공적인 제품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국산 의료기기의 차별화 및 성공적인 시장진출을 위해서는 병원 수요자의 입장에서의 수요를 반영한 제품화가 더욱더 강조되고 있는 추세이다”라며

  ○ “앞으로도 케이메디허브는 지속적으로 국산 의료기기의 성공적인 시장진출을 지원하기 위해서 적극적으로 주도하여 병원과 기업이 협력할 수 있는 공동사업화기반을 확대하고 국내 의료기기 기업의 성공적 시장진출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2-09-08
조회수 : 조회수 : 85
담당부서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전화번호
053-790-5577
담당자
김대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