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선열들의 숭고한 애국정신, 잊지 않겠습니다
‘제103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기념식’ 개최
  제103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기념식이 오는 4월 11일(월) 오전 11시 문화예술회관 비슬홀에서 광복회 대구시지부(지부장 노수문) 주관으로 개최된다.

행사에는 독립유공자 유족, 김종한 대구시 행정부시장, 보훈단체장, 사회단체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우리나라 최초의 민주공화정으로 일본제국주의에 빼앗긴 나라를 되찾고자 온 국민이 혼연일체가 된 1919년 3‧1만세운동으로 촉발돼 그 해 4월 11일 상해에서 수립됐다.
 
이 날 행사는 1919년 4월 11일 공포된 임시정부의 첫 헌법인 ‘대한민국 임시헌장’ 낭독을 통해 현재의 대한민국이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하고 있음을 시민과 함께 공유하고 이어서 약사보고, 기념사, 기념공연, 만세삼창의 순으로 진행된다.

먼저 류경자 광복회 회원의 대한민국 임시정부 선포문 낭독 후 노수문 광복회 대구시 지부장의 약사보고가 있을 예정이고, 기념공연은 암흑에 처한 민족의 울분을 노래하고 일제의 압박에 항거한 대표적 저항시 ‘광야’를 시 낭송가 정명숙이 낭송하며 이어 소프라노 안영의 가곡 ‘꽃바람’과 테너 김주영의 뮤지컬 ‘영웅’의 수록곡 ‘그 날을 위하여’가 공연될 계획이다.

만세삼창은 경북 영덕군 영해읍 장날 독립만세운동을 주동하시다가 옥고를 치르신 박희락 애국지사님의 아들인 박동욱 前 광복회 대구지부장(99세)께서 순국선열들의 희생정신을 상기하고, 국가와 민족의 번영을 기원하며 선창한다.

또, 기념식장 로비에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사진, 파리평화회의 임시정부 대표단 등 40여 점의 당시 사진을 전시해 임시정부의 역사를 보다 쉽게 이해하고 선열들의 애국정신을 함께 느끼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종한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기념사를 통해 “이번 임시정부수립 기념식을 통해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과 역사적 의의를 기리고, 자랑스러운 애국선열들의 공훈 선양을 위해 앞으로 국가유공자 명예의 전당 건립, 독립운동 현창사업 추진 등 보훈선양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2-04-11
조회수 : 조회수 : 44
담당부서
복지정책과
전화번호
053-803-6342
담당자
박재만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