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시, 여성이 안전한 캠퍼스 조성에 힘쓴다!
6개 대학과 경찰청, 여성가족재단 등 민·관·학 협력 네트워크 구축
  대구시는 대구여성가족재단, 대구경찰청, 경북대학교, 계명대학교, 계명문화대학교, 대구과학대학교, 수성대학교, 영남이공대학교 등 유관기관과 ‘2022년 여성안전캠퍼스 환경조성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4월 1일(금)부터 사업을 추진한다.

대구시는 최근 데이트폭력, 스토킹, 디지털성범죄 등 20~30대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가 급속히 증가함에 따라 2018년부터 대학가를 중심으로 여성이 안전한 캠퍼스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본 사업을 추진해 왔다.

그동안 대구시의 지원을 통해 대구여성가족재단은 경찰청 및 지역 소재 4개 대학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본 사업을 진행해왔으며, 올해는 계명문화대학교와 수성대학교를 추가해 총 6개 대학으로 사업을 확대한다.

주요 활동으로 대학생 중심의 ‘캠퍼스 안전지킴이단’을 운영해 대학가 우범지역 및 안전취약지역을 순찰하고 불법촬영 카메라 점검, 폭력예방 교육 및 포럼, 홍보캠페인 등을 실시한다.

이러한 활동으로 그간 캠퍼스 주변 불법촬영 카메라 적발사례가 현격히 줄고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경각심이 많이 확산됐으며, 특히 불법촬영 예방을 위해 도시철도 계명대역과 신천역에 전국 최초로 설치한 ‘안심거울’은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어 전국 대도시로 확대되는 등 큰 효과를 거두었다.

또한, 본 사업은 다년간의 실적을 인정받아 경찰청과 중앙일보가 공동으로 주최한 ‘2020년 제5회대한민국 범죄예방대상’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특히 최근 몇 년간 코로나19 감염병이 확산됨에 따라 본 사업도 New-Normal(뉴노멀) 시대의 상황적 특수성을 고려해, 각 대학을 중심으로 온·오프라인 활동을 다양하게 반영하고 사업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조윤자 대구시 여성청소년교육국장은 “올해 사업에 참여하는 대학이 6개소로 확대되는 만큼, 대학가 주변에서 일어날 수 있는 범죄를 사전에 예방해 학생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캠퍼스 환경을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2-03-31
조회수 : 조회수 : 55
담당부서
여성가족과
전화번호
053-803-6681
담당자
배명섭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