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의 봄맛은 미나리! 미삼 먹고 활력 찾으세요
대구시, 거리두기로 판로 잃은 미나리 소비촉진 지원에 팔 걷어
  대구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본격 출하 시기임에도 판매에 어려움을 겪는 미나리 농가를 돕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대구시 동구(팔공산, 반야월), 달성군(화원, 가창, 논공) 일대 170여 농가(54ha)에서 재배되는 미나리는 2월 중순부터 3월 말까지 봄에만 맛볼 수 있는 지역의 봄맛 전령사로 사랑받아 왔으나, 지속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외출·외식의 감소 등 판매가 급격히 줄어 농가의 걱정이 큰 상황이다.

이에 대구시는 이러한 농가의 어려움을 덜어주고자 7일(월)부터 시청, 구·군청, 유관기관 직원을 대상으로 미나리와 삼겹살을 판매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14일(월)부터는 시민들에게도 가정에서 편안하게 즐길 수 있도록 인터넷쇼핑몰 대구장터(daegujangter.com)를 통해 미나리와 한돈으로 구성된 미삼을 홍보·판매한다.

〈미나리와 한돈 구성 미삼〉
미나리와 한돈 구성 미삼


또, 실시간 방송판매 플랫폼인 네이버 쇼핑라이브 2시 팔도유람(▲3월 14일(월) 14시, ▲3월 21일(월) 14시 방송)을 통해 대구 미나리의 맛과 미삼을 전국적으로 알리고 판매할 계획이다.

이번에 판매되는 미삼은 공산·화원농협과 대구경북양돈농협으로부터 공급받아 미나리(800g)와 삼겹살(600g)로 구성된 ▲미삼(2만1천원, 택배비 별도)과 미나리와 목살(600g)로 구성된 ▲미목(2만원, 택배비 별도) 2가지로 준비했으며, 아이스박스에 안전하게 포장해 가정으로 배송한다. 대구시는 포장비와 택배비 일부를 지원해 농가와 소비자 부담을 줄일 계획이다.

정의관 대구시 경제국장은 “봄을 알리는 대구 대표 미나리를 드시고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에 잠시나마 활력을 찾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농가의 시름을 덜어 주는 이번 행사에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2-03-07
조회수 : 조회수 : 326
담당부서
농산유통과
전화번호
053-803-3445
담당자
곽동수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