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시, 3월 1일부터 방역패스 일시 중단
  대구지방법원의 60세 미만에 대한 식당·카페 방역패스 집행정지 결정과 관련해 권영진 대구시장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현장의 연령확인 어려움, 지역 간의 형평성 문제 등을 이유로 방역패스 실시여부를 강제가 아닌 권고사항으로 변경해 줄 것을 요청했고, 2월 28일 중대본 회의에서 3월 1일부터 방역패스를 일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중대본은 오미크론의 방역체계 개편에 따라 자율 방역조치로 전환된 점, 보건소 핵심업무 집중, 지역별 방역패스 적용 불균형 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접종증명·음성확인제도(방역패스)를 3월 1일 0시부터 일시 중단한다.

대구시도 중대본의 결정에 따라 내일부터 식당과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전체에 대한 방역패스 적용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김철섭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중대본 결정에 따라 다중이용시설 방역패스는 내일부터 일시 중단되나, 오미크론의 높은 전파력과 아직까지 정점에 이르지 않은 방역상황 등을 고려할 때, 여전히 다중이용시설 방역수칙은 계속 준수가 필요하다”며, “시민들의 마스크 착용 및 주기적인 환기·소독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계속 준수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핫이슈
2022-02-28
조회수 : 조회수 : 82
담당부서
사회재난과
전화번호
053-803-3114
담당자
정규복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