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탄소 줄이고 지역경제 살리는 저탄소 식생활, 함께 실천해요
대구시-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업무협약 체결
  대구시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와 저탄소 식생활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15일(화) 체결했다.

〈업무협약식〉
업무협약식


대구시는 지난해 9월부터 탄소 중립 시민참여 확산을 위해 매월 한가지 주제를 놓고 구체적인 실천 활동을 제안․홍보하는 ‘탄소 줄이기 1110’(시민 한사람이 탄소 1톤을 줄이기 위한 10가지 행동)을 전개하고 있다.

2월 주제는 식생활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줄이기 위한 ‘저탄소 밥상 차리기’로, aT에서 제안한 저탄소 식생활 업무협약과 취지가 일치한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31%가 식생활을 통해 배출된다고 한다.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식품의 생산-유통-소비 등 식생활에 관련된 전 과정에서의 변화가 이루어져야 한다.

이에 대구시와 aT는 업무협약을 통해 ▲저탄소 식생활 캠페인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 추진 및 홍보 ▲대구 지역 생산 농수축산식품의 유통과 소비 활성화 추진 ▲저탄소 식생활 분야 전문 인력 양성 ▲ 대구 소재 농수산식품 관련 업체 ESG 경영 확산 노력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에 들어 있는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는 먹거리의 생산-유통-소비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식생활 개선 캠페인이다. 생산에서는 탄소 발생을 줄이는 저탄소‧친환경 농법 이용한 농산물 이용하기, 유통에서는 지역에서 생산된 농수산식품 이용하기, 소비에서는 잔반 없는 식사로 폐기물 줄이기 등의 실천방법을 제안하고 있다.

또한 aT의 농수산식품 분야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역 내 농수산물을 홍보하고 직거래 마트를 활성화해 로컬푸드 소비를 촉진하는 한편, 지역 식품 제조‧가공업체의 시설 현대화, 지역 농산물 이용 외식업체에 대한 자금 지원, 지역 농수산물 수출지원 등 관련 업체에 대한 지원책도 마련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민들의 밥상에서부터 시작하는 실천이 쌓이면 지역 내 농축산물의 생산과 가공, 유통, 소비를 저탄소 체계로 재설계하는 동력이 된다”며, “저탄소 식생활에 시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2-02-15
조회수 : 조회수 : 52
담당부서
기후대기과
전화번호
053-803-5254
담당자
서지원
맨위로